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WTO 차기 수장에 나이지리아 후보 지지 안해"(종합)

송고시간2020-10-29 00:27

전체 회원국 합의 거처 11월 9일 일반이사회서 사무총장 선출

"유명희, WTO 총장후보 선호도 조사서 경쟁자에 뒤져"<로이터>
"유명희, WTO 총장후보 선호도 조사서 경쟁자에 뒤져"<로이터>

(서울=연합뉴스) 28일(현지시간) 세계무역기구(WTO) 차기 사무총장 선호도 조사에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의 경쟁 상대였던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로이터 통신이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2020.10.28 [EPA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제네바=연합뉴스) 임은진 특파원 = 미국이 28일(현지시간)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호도 조사에서 우세를 점한 나이지리아 후보를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미국은 이날 오후 3시 WTO 본부에서 열린 전체 회원국 대상 대사급 회의에서 나이지리아의 응고지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를 차기 WTO 사무총장으로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사무총장 선거를 관장해온 데이비드 워커 WTO 일반이사회 의장이 오콘조이웨알라 후보가 사무총장 선출을 위한 결선 라운드에서 더 많은 득표를 했다고 회의에서 발표한 데 따른 것이다.

이에 따라 지난 8월 호베르투 아제베두 전 사무총장이 자리에서 물러난 뒤 2개월가량 수장 공석 사태를 겪고 있는 WTO가 위축될 수 있다고 로이터는 지적했다.

오콘조이웨알라 후보는 지난 19∼27일 진행한 선호도 조사에서 함께 결선에 오른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보다 더 많은 국가의 지지를 받았다.

그러나 선호도 조사에서 우세를 점해도 모든 회원국의 컨센서스(의견일치)를 얻어야 사무총장으로 최종 선출된다.

이 과정에서 WTO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미국, 중국, EU 등 강대국의 반대가 없는 게 중요하다.

WTO는 컨센서스 도출 과정을 거쳐 전체 회원국이 합의한 후보를 다음 달 9일 열리는 특별 일반이사회에서 차기 사무총장으로 선출한다는 방침이다.

eng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