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입 스펙 작품 대필' 학원강사·학생 78명 검거(종합)

송고시간2020-10-29 11:50

고교생 소논문·보고서 대필 1건당 100만∼560만원…전문직·대학원생도 가담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고교생 대상 각종 대회용 소논문 등을 대신 작성해준 입시컨설팅 학원과 이를 대입 수시모집을 위한 경력으로 활용한 학생들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업무방해·위계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를 받는 서울 강남의 한 입시컨설팅 학원 관계자 18명과 학생 60명 등 78명을 기소 의견으로 최근 검찰에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중 범죄 혐의가 무거운 학원장 40대 A씨는 지난 16일 구속됐다.

경찰에 따르면 2015년 말께 입시컨설팅 전문학원을 차린 A씨 등은 입시 설명회와 인터넷 광고 등을 통해 학생부 종합전형으로 대학에 진학하려고 하는 학생들을 모집했다.

학원 측은 학생별로 배정한 강사에게 각종 대회에 낼 독후감이나 소논문·발명보고서 등을 대리 작성·전달하게 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일부 강사들은 프리랜서 형태로 학원 측의 의뢰를 받아 범행에 가담했으며, 전문직 종사자나 대학원생 등도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범행이 이뤄진 2017년 6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학생들은 대필·대작의 대가로 작품당 100만∼560만원을 학원에 냈다.

이런 방식으로 대회에서 입상할 경우 그 결과는 학교생활기록부에 고스란히 학생의 성취로 기록됐다. 경찰은 수사 결과를 대회 주최단체와 교육부에 통보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일단 학생이 정범으로 입건된 상태여서 학부모까지 수사할지는 법리 등을 검토해 결정할 방침"이라며 "앞으로도 입시·취업의 공정 경쟁을 저해하는 불법행위를 엄정하게 단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학원 관계자와 학부모의 메신저 대화내용
학원 관계자와 학부모의 메신저 대화내용

[서울지방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학원 관계자와 학부모의 메신저 대화내용
학원 관계자와 학부모의 메신저 대화내용

[서울지방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