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의협 "30일부터 독감백신 예방접종 재개…조사는 해야"

송고시간2020-10-28 18:07

"접종과 사망, 인과관계 밝혀지지 않은 것이므로 과학적 결론 나와야"

"기저질환자, 독감백신 접종 후 3일간 보호자 집중관찰 필요"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계승현 기자 =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오는 30일부터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접종을 재개하기로 했다. 대신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관계가 없다고 단정할 수 없기 때문에 정부의 면밀한 조사와 국민의 주의가 필요하다며 '대정부·대국민 권고안'을 함께 제시했다.

의협은 28일 "독감 유행 시기가 다가오고 있고, 질병관리청을 중심으로 사망 신고 사례에 대한 지속적 조사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을 고려해 오는 30일부터 독감백신 접종을 재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의협은 "독감백신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관계가 없는 것이 아니라 아직 밝혀지지 않은 것"이라며 "정부는 독감백신과 관련한 매우 낮은 가능성 또는 기존에 알려지지 않은 합병증의 가능성까지 고려해 접종과 조사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협은 "이런 특별한 인식 아래 독감백신 접종 후 중증의 질병으로 이행한 환자를 정밀 분석해 접종과 사망 간의 인과성에 대해 엄밀한 과학적 결론을 내놓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의협은 또 "정부는 의료진과 국민이 걱정하지 않고 예방접종을 할 수 있도록 위기관리 소통 체계의 개편, 예방접종 부작용 신고센터와 보상체계 강화, 기존 발견된 독감백신의 문제점에 대한 명확한 과학적 근거 제시 등을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간간이 이어지는 독감 백신 접종 발걸음
간간이 이어지는 독감 백신 접종 발걸음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시내 한 병원의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예방 접종 진료소 앞이 한산한 모습이다. 2020.10.28 uwg806@yna.co.kr

그러면서 "국가예방접종사업의 평가 척도는 단순 접종률이 아니라 국민과 의료진이 안심하고 만족하는 정도를 포함해야 한다. 이를 위해 질병관리청은 의협과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협은 독감예방접종을 받는 환자의 기본 수칙을 제시했다.

의협은 "접종자는 사전 질의서를 상세히 작성하고, 접종 후 30분간 의료기관 내에 머물면서 경과 관찰 후 귀가해야 한다. 접종 후 이상 증상 발생 시에는 환자나 보호자가 즉각 신고하고 응급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을 것을 권고한다"고 안내했다.

또 고령자·기저질환자의 접종 후 관리 체계를 마련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의협은 "현재 접종 후 사망 보고 환자들이 독감예방 접종의 일차적 대상인 고령, 고위험 기저질환자들에 집중되고 있다"며 "이들은 접종 후 3일간 보호자들의 집중 관찰이 필요하며, 독거노인들에 대해서는 정부가 집중관찰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접종받은 사람의 중증 질환 이행, 사망 등에 접종과의 인과성이 조금이라도 추정된다면 해당 환자들에 대해 의료비 무상 보상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의협은 주장했다.

의협은 "접종 후 사망 사례 신고 등에 관련된 의료기관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절한 방안이 마련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의협은 이에 앞서 이달 22일 "예방접종 후 사망 보고 간 인과관계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아 현재 시행되고 있는 독감 관련 모든 국가예방접종과 일반예방접종을 일주일간(10월 23일∼29일) 유보할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의협은 의료기관 접종을 잠정 중단하라는 회원 대상 안내문을 일선 병·의원에 보냈다.

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