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의류업체 밀집 시흥동에 '패션스마트센터' 개관

송고시간2020-10-29 06:00

서울패션스마트센터 전경
서울패션스마트센터 전경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기자 = 서울시는 패션제조업체 800여 곳이 밀집해 있는 금천구 시흥동에 '서울패션스마트센터'를 29일 개관한다고 밝혔다.

시흥대로 57길 5에 연면적 1천247㎡ 규모로 건립된 이 센터는 열악한 패션의류 소공인을 지원하고 취업·창업을 활성화할 목적으로 조성됐다.

IT 솔루션을 기반으로 디자인 상담부터 제품 생산까지 센터 내에서 모두 가능한 원스톱 스마트 제조혁신 시스템이 국내에서 처음으로 구축됐다고 시는 전했다.

이곳의 첨단 장비는 누구나 사전 예약 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시는 청년 창업인의 아이디어와 기술숙련공의 노하우가 결합할 수 있는 협업 프로그램과 컴퓨터·디지털 관련 교육프로그램도 운영할 방침이다.

이 센터 내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미세먼지·황사 등에 대비한 '서울시 방역물품 수급종합대책'의 하나로 보건용 마스크 생산 시설도 구축된다.

시설이 가동되면 내년부터 연간 마스크 550만 장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여기서 생산된 마스크는 전량 감염 취약계층에 보급된다.

김의승 경제정책실장은 "패션의류 소공인과 청년 창업자 지원을 위한 1호 서울패션스마트센터가 조성돼 뜻깊은 첫발을 내딛게 됐다"며 "앞으로도 도심제조업 활성화 방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min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