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유라시아대륙 철도 활성화 위해 北인프라 개선 시급"

진장원 한국교통대 융합연구소장, '세계코리아포럼서 발표

(서울=연합뉴스) 이상서 기자 = 한반도와 중국, 러시아, 몽골 등을 잇는 30여만㎞의 유라시아 대륙 철도를 활성화 하기 위한 선결 과제로 북한의 열악한 철도 환경 개선이 지적됐다.

진장원 한국교통대 융합연구소장은 28∼29일 열린 '세계코리아포럼 : 2020 모스크바-코리아 콩그레스'에서 '대륙철도연계를 위한 남북중러몽 철도 협력 방안'을 주제로 이 같이 밝혔다.

동아시아 철도공동체로 구현되는 1일 생활권
동아시아 철도공동체로 구현되는 1일 생활권[한국교통연구원 제공]

진 소장은 "유라시아 대륙은 전 세계 육지 면적의 40%에 이르며 70여개국 45억명이 살고 있는 곳"이라며 "지구촌 국내총생산(GDP)의 60%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 경제권이자, 저성장 흐름 속에서도 최근 10년간 연평균 경제성장률이 6∼7%를 나타내는 역동적인 지역"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곳을 관통하는 5개국의 철도 시스템이 유기적으로 운영되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이 많다고 지적했다.

동아시아 지역의 GDP 규모와 러-중-한-일의 왜곡된 물류 이동 현황
동아시아 지역의 GDP 규모와 러-중-한-일의 왜곡된 물류 이동 현황[세계코리아포럼 제공]

그는 "러시아는 8만5천513㎞의 철로를 갖춘 철도 대국이지만 바이칼 호수 동부 지역과 같이 인구밀도가 낮은 곳은 이용객이 적을 수 있다는 효율성 문제와 (넓은 땅덩이 탓에) 구간에 따라 선로 부족 현상이 발생할 수 있다"며 "한국은 70년 동안 섬처럼 존재한 나머지 국제 철도 운영 경험이 전무한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럼에도 5개국 중 상황이 가장 심각한 곳은 북한"이라고 강조했다.

북한의 철도는 2016년 기준 총 5천304㎞로 남한보다 길지만 97%가 단선이라 선로 용량이 매우 제한적인 데다 시설 노후화로 속도를 제대로 낼 수 없고, 터널 교량 등의 안전 문제를 안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전력 상황이 열악한 만큼 실질적으로 운행이 가능한 구간은 매우 한정적이라는 지적이다.

진 소장은 "유라시아대륙 철도 개통의 최우선 과제는 북한의 인프라 정비"라며 "선결 과제로 남북한 철도의 원활한 연계가 나오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북 간 철도 신호와 통신 시스템의 효율적인 운영을 논의하는 '남북철도 연결사업'을 진행해 북한 철도를 현대화 시켜 나가야 한다"며 "일단 부산과 서울, 평양, 중국 선양(瀋陽) 등을 잇는 콜드체인(온도에 민감한 상품의 생산·보관·유통·판매 등 저온유통체계) 철도 물류 구축 등 현재 단계에서 가능한 사업을 시도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진 소장은 이밖에 나라마다 다른 전력 공급 방식과 신호·통신 시스템을 일치시키는 것이 차기 과제라고 지적했다.

그는 "여러 국가를 철도로 오갈 수 있는 유럽의 경우, 2009년 표준 플랫폼을 개발해 국가 간 인프라와 차량·교통 관리 정보 등을 공유하고 있다"며 "철도 시스템이 독립적으로 운영되고 상호 호환이 불가능한 유라시아 국가가 선례로 삼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러수교 30년 의의와 한반도 평화 방안은
한러수교 30년 의의와 한반도 평화 방안은국제코리아재단은 28일 오후 세종문화회관 아띠홀에서 우리나라와 러시아 수교 30주년을 재조명하고 한반도 평화 방안을 논의하는 '세계코리아포럼: 2020 모스크바-코리아 콩그레스'를 온오프라인으로 병행해 개최했다 [촬영 이상서]

shlamazel@yna.co.kr

광고
댓글쓰기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