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의연 '마포쉼터' 8년만에 폐쇄…역사 속으로

송고시간2020-10-28 16:22

내부정리 마치고 이사…유품은 수장고로 이관

할머니들 떠난 정의연 마포쉼터…8년 만에 폐쇄
할머니들 떠난 정의연 마포쉼터…8년 만에 폐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운영해오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 `평화의 우리집'(마포 쉼터)이 8년 만에 폐쇄됐다.

28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정의연 관계자들은 전날 마포 쉼터 내부 정리를 마무리하고 이사를 마쳤다. 당초 쉼터에 보관했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의 유품과 단체의 기록물 등은 마포구에 마련된 별도의 수장고로 옮겨졌다.

마포 쉼터는 2012년 명성교회로부터 무상 임대를 받아 설립됐다. 정의연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가 서대문구에서 운영하던 기존 쉼터 시설이 열악해 새 공간을 물색하다가 명성교회 측의 `선의'에 의해 꾸려진 곳이다.

마포구 연남동에 있는 지하 1층·지상 2층 단독주택인 마포 쉼터에는 고(故) 이순덕(1918∼2017)·김복동(1928∼2019) 할머니가 생전에 머물렀고, 올해 6월까지 길원옥(92) 할머니가 요양보호사들의 도움을 받아 거주했다.

안성 힐링센터에 이어 마포 쉼터가 문을 닫으면서 정의연이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위해 운영하는 '쉼터'는 1곳도 남지 않게 됐다.

정의연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그동안 자원봉사자를 비롯해 활동가들, 쉼터를 찾은 학생들과 시민들이 할머니들과 서로 웃고 위로하고 배우며 지냈던 공간이 이제 그 역할을 마무리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쉼터에서 이뤄졌던 모든 일과 의미들, 피해자에서 인권운동가로 성장했던 할머니들의 삶과 세월이 기억으로만 남겨지는 게 아니라, 앞으로 이 문제가 정의롭게 해결되는 활동으로 이어지고 미래 세대에 제대로 교육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연 이사장을 지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전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마포 쉼터의 기억을 추억했다.

윤 의원은 "아직도 길원옥 할머니 모습이 보이고 김복동 할머니 숨소리가 들리는 듯하고 이순덕 할머니의 어리광 섞인 목소리가 들리는 듯하다"며 "할머니들과 우리의 시간, 인생을 담은 공간 오늘로 완전한 작별인사를 한다"고 했다.

chi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