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우주소녀 쪼꼬미 "말도 안 될 만큼 상큼한 콘셉트 시도했죠"

송고시간2020-10-28 16:16

데뷔 4년 반만에 첫 유닛…"갓 데뷔한 기분"

우주소녀 쪼꼬미
우주소녀 쪼꼬미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오보람 기자 = "저희만 할 수 있는 걸 찾은 것 같아요. 멤버들이 모여 있는 걸 보자마자 '흥칫뿡'처럼 파격적으로 상큼한 콘셉트에 저희가 딱 맞겠다는 생각이 들었죠."(루다)

걸그룹 우주소녀가 데뷔 후 4년 반 만에 유닛(소그룹)을 결성해 데뷔 싱글 '흥칫뿡'을 내놨다. 수빈·루다·여름·다영 4명으로 구성된 유닛명은 쪼꼬미. 우주소녀에서 신비한 매력을 뽐냈던 이들은 유닛으로는 발랄하고 귀여운 콘셉트로 180°변신했다.

우주소녀 쪼꼬미는 28일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를 통해 한 일문일답에서 "멤버들의 목소리와 비주얼이 상큼하고 발랄한 콘셉트에 정말 잘 어울릴 것 같았다"(수빈)고 이런 시도를 한 이유를 설명했다.

여름은 "예전부터 유닛을 꼭 해보고 싶었다"며 "갓 데뷔했을 때 기분 같다"고 말했다.

"우주소녀로 정말 다양한 콘셉트를 했었는데, 이렇게까지 귀여움에 집중된 콘셉트를 해 본 적이 없었어요. 그래서 유닛으로는 아예 '말도 안 되게 귀엽고 상큼한 걸 해보자' 싶었죠."

우주소녀 쪼꼬미
우주소녀 쪼꼬미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흥칫뿡'은 멤버들의 엉뚱 발랄한 매력을 가득 담은 곡으로 중독성 있는 멜로디와 귀여운 가사가 특징이다.

여름은 "멤버들이 가진 분위기랑 똑 닮은 곡"이라면서 "들으면 들을수록 노래가 우리 유닛 그 자체인 것 같다는 느낌이 들었다"고 전했다.

우주소녀 쪼꼬미는 음악 방송에서 문세윤, 노라조, 김영철 등과 함께 무대에 올라 이 노래를 선보이기도 했다. 3인은 멤버들에게 뒤처지지 않는 의외의 깜찍함으로 화제가 됐다.

다영은 "무대를 하면서 웃음이 나올 뻔한 적도 있을 정도로 너무 즐거웠다"고 했고, 루다는 "우리도 이분들이 너무 귀여워서 영상을 여러 번 다시 봤다"고 말했다.

이들은 유닛만이 가진 강점으로 '비글미'를 꼽았다. 다영은 "엄청 활발하고 정신없는데 또 귀여운 '비글미'라는 말이 멤버들에게 꼭 어울린다"고 했다.

"저희가 등장하자마자 엄청난 활기를 느끼실 수 있을 것 같아요. 요즘에 '집콕'을 하시면서 기운 없는 분들이 많은데 저희 무대를 보시고 여러분께서 힘을 얻어 가셨으면 좋겠어요."

수빈은 직접 만나 무대를 보여줄 수 없어 아쉽다면서도 "많은 분이 '흥칫뿡'을 신나게 즐겨 주시는 게 이번 활동의 목표"라고 밝혔다.

우주소녀 쪼꼬미
우주소녀 쪼꼬미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ra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