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정부 전수검사 대상 미포함 취약시설 종사자도 검사

송고시간2020-10-28 16:28

노인 주거시설·요양형 재활병원 등 종사자 1만621명 대상

(수원=연합뉴스) 이우성 기자 = 경기도가 정부의 국비 지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수 진단검사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감염 취약시설 종사자에 대해 도비를 투입, 자체적으로 전수검사를 하기로 했다.

정부는 현재 수도권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재활병원 등의 종사자와 이용자를 대상으로 전수 검사를 시행 중이다.

코로나19 의료시설 집단감염 (PG)
코로나19 의료시설 집단감염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김재훈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28일 코로나19 브리핑에서 "도내 요양시설 등에서 집단감염이 계속 발생해 국비 검사 대상에서 제외된 노인 주거시설, 재활병원, 장애인시설의 간호사와 요양보호사 등 종사자를 대상으로 선제 전수검사를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검사 대상은 노인 주거시설 753명, 요양형 재활병원 2천300명, 장애인시설 7천568명 등 1만621명이다.

검사는 다음달 2일부터 13일까지 동일 시설 내 검사 대상자 여러 명의 검체를 채취한 뒤 이를 섞어 한꺼번에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풀링(pooling) 방식으로 진행된다.

풀링 검사는 1차 검사에서 음성이 나온 그룹의 경우 2차 개인별 검사를 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대규모 집단에서 신속한 검사를 할 수 있다.

한편, 도는 정부 방침에 따라 현재 코로나19 고위험시설인 요양병원 3만1천55명, 요양원 3만5천488명, 정신시설 4천577명 등 3개 시설 종사자 7만1천120명과 노인 주야간보호시설 종사자 및 이용자 2만4천315명 등 9만5천435명을 대상으로 국비를 투입해 전수 검사를 하고 있다.

지금까지 이 전수 검사에서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

김 국장은 "요양시설, 지인 모임을 비롯해 도내 곳곳에서 산발적인 크고 작은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다"며 "핼러윈 데이(31일)인 이번 주말엔 많은 사람이 유흥시설과 다중이용시설 등을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니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고 말했다.

gaonnu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