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묘한 시점에…지방 검찰청 순회 나서는 윤석열

송고시간2020-10-28 17:02

29일 대전고검·지검 간담회 개최…메시지 주목

출근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출근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8일 오전 관용차를 타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0.10.28 superdoo82@yna.co.kr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8개월 만에 전국 검찰청 순회 간담회를 재개한다.

윤 총장의 순회 간담회 재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잇따른 감찰 지시와 수사지휘권 발동으로 수세에 몰린 `미묘한' 시점에 이뤄진 것이어서 주목된다.

[그래픽] 추미애 장관 '윤석열 감찰 카드' 3가지
[그래픽] 추미애 장관 '윤석열 감찰 카드' 3가지

(서울=연합뉴스) 반종빈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국정감사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을 겨냥한 `감찰 카드'를 내세우면서 법무부와 대검찰청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이 감돌고 있다.
지난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추 장관이 전날까지 검찰에 대한 감찰 언급 가운데 윤 총장과 직·간접적으로 관련이 있는 사안은 세 가지다.
bjbi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 8개월 만에 재개하는 외부 일정

대검찰청은 29일 오후 3시 30분부터 6시까지 윤 총장이 대전고검·지검을 격려 방문해 직원들과 간담회를 한다고 28일 밝혔다.

간담회는 검찰개혁을 주제로 열리며 윤 총장은 주로 일선 직원의 의견을 경청할 예정이라고 대검 측은 전했다. 윤 총장의 지방 검찰청 방문은 지난 2월 13일과 20일 각각 부산고검·지검, 광주고검·지검을 찾은 데 이어 세 번째다.

대검 측은 대전고검·지검을 시작으로 지청을 제외한 전국 고검·지검 대상 간담회를 순차적으로 열되 규모는 대폭 축소해 진행하기로 했다.

이번 간담회는 그동안 외부활동을 자제해온 윤 총장이 8개월 만에 나서는 공개 외부일정이다. 특히 추 장관과의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윤 총장이 직원들에게 어떤 메시지를 내놓을지가 관심이다.

◇ 정치 행보 논란 가능성도

이 같은 윤 총장의 행보를 놓고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과 감찰 지시 등으로 저하된 일선 검사와 직원들의 사기를 올리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검찰 내부에서 나오고 있다.

윤 총장이 검찰 내부의 지지와 신망을 재확인하는 발판으로 삼을 것이란 관측도 있다. 윤 총장은 지난 7월 채널A 사건과 관련해 추 장관의 수사지휘권 발동 직후 전국 검사장 회의를 소집해 검찰 내 지지 여론을 결집한 바 있다.

추 장관과 윤 총장 간 갈등이 정치적 이슈로 비화해 그의 공개 행보에 대한 검찰 밖의 관심도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2월 부산·광주 방문 때도 검찰청 인근에 시민단체와 주민들이 몰려 찬반 집회를 열기도 했다.

윤 총장의 공개 행보가 '퇴임 후 국민에 봉사' 발언에 이어 또다시 정치적 중립 논란을 불러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이유다.

한편 추 장관은 28일 법무부 산하 범죄피해자 지원기관인 제주 스마일센터 개소식에 참석할 예정이다.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