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8월에도 -2,800명…올들어 인구 자연감소 1만3천명

송고시간2020-10-28 12:00

10개월째 자연감소…코로나19 재확산에 혼인도 역대 최저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지난 8월 출생보다 사망이 더 많은 인구 자연 감소가 2천800명으로 연중 최대치를 기록했다. 올해 들어 자연감소한 인구만 1만3천명에 달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영향 등으로 8월 혼인 건수는 1년 전보다 18% 떨어지면서 역대 최소치로 집계됐다.

통계청은 28일 이런 내용을 담은 '8월 인구동향'을 발표했다.

8월에도 -2,800명…올들어 인구 자연감소 1만3천명 - 2

◇ 출생 감소·사망 증가 역대 최대…10개월째 자연감소

8월 출생아 수는 2만2천472명으로 1년 전보다 1천899명(-7.8%) 줄었다. 8월 기준으로 1981년 관련 통계를 집계한 이래 최저치다. 또 같은 달 기준 역대 최저 기록을 53개월째 갈아치운 것이다.

1∼8월 출생아 수는 18만8천202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9.5% 감소했다.

인구 1천명당 연간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은 5.2명으로, 8월 기준으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0년 이래 최소치다.

반면 8월 사망자 수는 2만5천284명으로 1년 전보다 1천577명(6.7%) 늘었다. 1983년 통계 작성 이래 8월 기준 가장 많은 수다. 증가폭도 1994년(7.2%) 이래 최대다.

1∼8월 사망자 수는 20만1천648명으로 1년 전보다 4.0% 증가했다.

김수영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사망자 수가 많이 증가한 것이 코로나19 재확산의 직접적인 영향 때문인지는 현재 통계상으로 알 수 없다"면서도 "8월 중순 이후 사망자 수가 늘어난 것은 맞다"고 밝혔다.

이 밖에도 8월 중순 이후 폭염, 열대야가 이어지고 고령인구가 증가한 점이 복합적인 원인이 됐다고 분석했다.

이처럼 출생아 수는 줄고 사망자 수는 늘면서 인구 자연 증가분(출생-사망)은 지난해 11월부터 10개월째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8월 인구 자연감소는 2천812명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12월(-5천494명) 이후 최대치다.

1∼8월 줄어든 인구는 1만3천446명에 달한다. 이 추세대로 연말까지 간다면 올해 연간으로 사상 첫 인구 자연감소는 거의 확실시된다.

예식장에서도 지켜지는 거리 두기
예식장에서도 지켜지는 거리 두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 코로나에 8월 혼인 -18%↓…이혼도 덩달아 하락

1∼8월 혼인 건수는 14만1천400건으로 작년 동기보다 10.3% 줄었다. 1981년 통계 작성 이래 최소 수치다.

8월 한 달간 혼인 건수는 1만5천33건으로 1년 전보다 3천303건(18.0%) 감소했다. 마찬가지로 통계 작성 이래 같은 달 기준으로 가장 적다.

전년 동기 대비 혼인 건수 감소율은 코로나19가 확산된 지난 4월(21.8%)과 5월(21.3%) 20%를 넘어선 뒤 6월(4.2%)에 잠시 낮아졌다가 7월(10.9%) 다시 두 자릿수로 올라섰다. 이후 8월 도심 집회를 기점으로 코로나19가 재확산되면서 다시 혼인 건수 감소율은 높아지는 양상이다.

김수영 과장은 "혼인하는 연령층인 30대 인구가 감소함에 따라 혼인은 감소 추세에 있고, 코로나 영향으로 결혼식이 연기된 부분과 1년 전보다 신고일 수가 하루 감소한 것도 영향이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8월 이혼 건수는 8천457건으로 1년 전보다 597건(-6.6) 줄었다. 1∼8월 누적 이혼 건수는 6만9천570건으로 1년 전보다 5.5% 줄었다.

이는 혼인 감소와 8월 말 전국 법원 휴정 권고 및 외출 자제로 이혼 처리 신고가 지연된 점 등이 원인이라고 통계청은 분석했다.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