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투계장 단속 필리핀 경찰관, 싸움닭 칼에 베여 사망

송고시간2020-10-28 11:17

(하노이=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필리핀에서 투계장(鬪鷄場)을 단속하던 경찰관이 싸움닭 발에 부착된 칼에 베여 목숨을 잃는 사건이 발생했다.

필리핀 싸움닭 발에 부착된 칼
필리핀 싸움닭 발에 부착된 칼

(해당 사진은 기사 내용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EPA=연합뉴스 자료 사진]

28일 인콰이어러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사건은 지난 26일 낮 1시(현지시간)께 필리핀 중부 북사마르주(州)의 한 투계장에서 발생했다.

크리스천 볼록(38) 경위가 동료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운영이 금지된 투계장을 단속하면서 증거물 수집을 위해 싸움닭 한 마리를 집어 들었다가 변을 당했다.

그는 싸움닭 발에 부착된 예리한 칼(일명 Tari·타리)에 왼쪽 대퇴부를 베였고, 이 때문에 동맥이 잘리는 바람에 많은 피를 흘린 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닭싸움에 연루된 3명을 체포하고 달아난 3명을 추적하고 있다.

youngky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