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공수처는 시간끌기"…라임·옵티머스 특검 촉구

송고시간2020-10-28 09:37

문 대통령 국회 입장 때 피케팅 계획…시정연설 보이콧은 않기로

발언하는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발언하는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은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본회의 시정연설을 앞두고 의원총회를 열어 라임·옵티머스 특검 수사를 거듭 촉구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의총에서 "민주당은 권력형 비리가 아니라고 주장하지만 그렇다면 특검을 거부할 아무 이유가 없다"며 "자신 있다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수사하라고 하거나 특검을 하면 간단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숫자가 부족하다고 자포자기하거나 의기소침하지 말자"며 "우리 뒤에 국민이 있고 우리가 가는 길이 옳은 길이니 승리에 확신을 갖고 최선을 다하자"고 독려했다.

검찰 출신 김웅 의원은 규탄 발언에 나서 "우리 당이 갈 수 있는 길은 검찰도 아니고 언제 생길지 모르는 공수처도 아니고 특검"이라며 "느닷없는 공수처 얘기는 어디까지나 시간끌기"라고 말했다.

그는 "라임 김봉현한테 양복을 받은 게 우리 당이냐. 민주당 기동민 의원이다"라며 "옵티머스가 복합기 비용 대납해준 게 우리 당이냐. 민주당 이낙연 대표다"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이영 의원도 "문재인 정부가 진실을 밝히려는 의지가 있는지 회의적"이라며 "대국민 의혹 해소의 올바른 길은 특검의 중립적인 수사로 사건의 전모를 밝히는 것"이라고 거들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의총을 마친 후 국회 로텐더홀 앞 계단에서 '이게 나라냐'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규탄대회를 열었다. 전날에 이어 이틀째 개최한 '릴레이 규탄대회'였다.

국민의힘은 문 대통령이 이날 오전 시정연설을 위해 본회의장에 입장할 때 근처에 도열해 특검 수사를 촉구하는 피케팅도 할 예정이다.

다만 한때 검토했던 시정연설 보이콧은 하지 않기로 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기자들에게 "우리 원내대표가 야당의 요청사항을 두 차례 전달했는데 (문 대통령에게서) 답이 없다"며 "그에 대한 야당과 국민의 의사를 피켓으로 보여주려 한다"고 말했다.

라임 옵티머스 특검 촉구하는 국민의힘
라임 옵티머스 특검 촉구하는 국민의힘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의원들이 2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라임ㆍ옵티머스 특검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10.28 zjin@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