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 공립 중등교사 경쟁률 12.04대 1…경쟁률 소폭 상승

송고시간2020-10-28 10:00

서울 공립 중등교사 경쟁률 12.04대 1…경쟁률 소폭 상승 - 1

(서울=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다음 달 치러지는 2021학년도 서울지역 공립 중등교사 경쟁률이 12대 1을 넘어 지난해보다 소폭 상승했다.

서울시교육청은 2021학년도 공립(국립·사립) 중등학교 교사, 보건·사서·영양·전문상담·특수(중등)교사 임용시험 원서 접수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보건·사서교사 등을 포함한 전체 공립학교 교사는 710명 선발에 6천238명이 지원해 8.79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공립학교의 경우 지원 인원이 지난해보다 2천878명(31.6%) 줄어 경쟁률(지난해 10.32대 1)이 소폭 하락했다. 선발인원 자체가 173명 감소한 것이 지원자 수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공립 중등교사(교과)의 경우는 경쟁률이 12.04대 1로 지난해(11.33대 1)보다 다소 높아졌다.

경쟁률이 가장 높은 과목은 음악으로 12명 선발에 281명이 지원해 23.42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국립학교 교사는 3명 선발에 20명이 지원해 6.67대 1, 28개 학교법인이 선발을 위탁한 사립학교 교사는 131명을 뽑는데 4천219명이 지원해 32.21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1차 시험은 다음 달 21일이다. 시험장소 등 구체적 내용은 11월 13일 서울시교육청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cin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