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동두천 쓰레기처리장서 큰불…소방관 4명 중경상(종합2보)

송고시간2020-10-28 10:43

세정탑 쓰러져 다치고 잔화 정리중 화상…4시간반 만에 완전 진화

(동두천=연합뉴스) 우영식 최재훈 기자 = 28일 새벽 경기 동두천시의 한 쓰레기 처리장에서 큰불이 났다.

진화 과정에서 시설 내 세정탑이 무너지며 소방관들을 덮쳐 3명이 골절상 등 크게 다쳤다. 또, 잔불을 정리하던 소방관 1명이 얼굴에 화상을 입기도 했다.

무너진 굴뚝
무너진 굴뚝

[동두천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2분께 경기 동두천시 상패동 한 1천200여㎡ 규모의 쓰레기 처리시설의 한 건물에서 불이 났다.

진화 작업이 한창이던 오전 5시 30분께 시설 내 악취를 줄이는 역할을 하는 약 20m 높이 세정탑 윗부분에 있는 높이 7m, 폭 2m의 굴뚝 형태 구조물이 무너지며 소방관 3명을 덮쳤다.

이로 인해 50대 A 소방위와 30대 B 소방사가 늑골 골절과 허리뼈 파열 등 중상을, 20대 C 소방사가 골절상을 입는 등 소방관 총 3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다.

특히 A 소방위는 병원에서 머리 부분에도 큰 부상이 확인돼 중환자실에서 치료 중이다.

오전 8시 40분께에는 잔화 정리를 하던 30대 소방관이 턱 부위에 2도 화상을 입기도 했다.

불이 나자 소방 당국은 대응 1단계를 내리고 소방차 31대와 소방관 65명을 동원했다.

오전 6시 33분께 큰 불길을 잡고 대응 1단계를 해제했으며 화재 발생 약 4시간 30분 만인 9시 35분께 진화를 완료했다.

처참한 화재 현장
처참한 화재 현장

[동두천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소방 관계자는 "완전 진화됐지만 쓰레기 더미 속 불씨가 살아 있을 가능성이 있어 현장 정리에 시간이 더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wyshik@yna.co.kr

jhch79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