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황교안 겨누나 했더니…'허공에 주먹질' 당무감사

송고시간2020-10-28 16:28

黃, 서면 답변하고 면담도…"대상 아니다" 뒤늦게 감사 중단

국민의힘 황교안 전 대표
국민의힘 황교안 전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이 지역 조직을 정비하겠다고 나선 당무감사가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표 문제로 한바탕 내홍을 겪었다.

국민의힘은 지난 15일부터 전국의 원외 당원협의회를 대상으로 당무감사를 진행 중이다. 당무감사는 당협 운영의 문제점을 바로잡고, 자격 미달의 당협위원장을 교체하는 작업이다.

4·15 총선에 낙선한 황교안 전 대표의 지역구(서울 종로)도 명단에 올랐다. 황 전 대표는 다른 당협위원장들처럼 질문지에 서면으로 답변했고, 당무감사반과 대면 인터뷰도 했다.

그런데 최근 황 전 대표가 당협위원장이 아닌 조직위원장 신분인 것으로 파악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정식으로 선출 절차를 밟은 당협위원장은 당무감사 대상이지만, 총선 때 지역구를 임시로 맡았을 뿐인 조직위원장은 감사 대상이 아니라는 당헌·당규 때문이다.

당 사무처는 고민 끝에 황 전 대표에 대한 당무감사를 중단했다. 시작 전부터 이번 감사가 '황교안 지우기'를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시선을 받았지만, 정작 규정 미비로 감사 자체가 무산되는 상황을 맞은 것이다.

당무감사위가 "감사 중단은 감사권 침해"라면서 사무처의 실무 책임자를 윤리위원회에 넘기는 등 불똥이 엉뚱한 곳으로 튀는 모습도 연출됐다.

자신의 거취를 놓고 논란이 일자 황 전 대표는 조직위원장도 그만두겠다는 의사를 뒤늦게 밝혀왔다고 당 관계자가 28일 전했다.

황교안, 당 대표 사퇴
황교안, 당 대표 사퇴

제21대 총선에서 패배한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지난 4월 15일 국회도서관 강당에 마련된 미래통합당-미래한국당 개표상황실에서 사퇴를 밝힌 뒤 상황실을 떠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a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