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신만만 트럼프는 데이트 상대, 다정한 바이든은 신랑감"

송고시간2020-10-28 06:01

美매칭업체, 미혼남녀 상대로 트럼프·바이든 매력도 조사

'커플닷넷' 트럼프·바이든 매력도 조사
'커플닷넷' 트럼프·바이든 매력도 조사

['커플닷넷'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혼 여성들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자신만만한 성격의 데이트 상대로 인식하고,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에 대해선 안정감 있는 배우자 이미지를 떠올린다는 분석이 나왔다.

결혼정보회사 선우가 미국에서 운영 중인 글로벌 매칭서비스 업체 '커플닷넷'은 27일(현지시간) 아시아와 유럽 23개국의 싱글 여성 회원 1천 명과 미혼 남성 회원 1천 명을 대상으로 두 사람의 매력을 묻는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커플닷넷은 지난 9∼23일 전화, 이메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미혼 여성들이 생각하는 트럼프 대통령 이미지는 '자신감'(18%), '남자답다'(15%), '유머러스하다'(12%) 순이었고, '솔직하고 엉뚱하다'는 기타 답변이 34%를 차지했다.

또 미혼 여성들은 바이든 후보에 대해선 '다정다감'(26%), '안정감'(17%), '이해심'(16%), '합리적'(12%), '가정적'(9%)이라는 이미지를 떠올렸다.

미혼 남성들은 트럼프 대통령 이미지로 '추진력'(21%), '남자답다'(17%), '자신감'(13%), '솔직하다'(10%), '열정적'(9%)을 꼽았다.

바이든 후보에 대해선 '안정감'(33%), '선한 이미지'(30%), '연륜'(11%), '신사답다'(7%)는 답변을 내놓았다.

커플닷넷은 "두 후보의 매력도 조사 결과를 종합하면 여성들은 트럼프 대통령을 자신감 넘치는 데이트 상대로 생각하고, 바이든 후보에 대해선 온화하고 안정감을 주는 결혼 상대로 생각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남성들은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카리스마 있는 리더 이미지를, 바이든 후보에 대해선 신중하고 합리적인 행정가 이미지를 떠올렸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