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고 이건희 회장, 삼성 자산 790조원 키웠다…'국내 최대'

송고시간2020-10-28 07:20

CEO스코어, 10대 그룹 2·3대 총수 재임 기간 자산·매출 분석

현대차 정몽구 명예회장, 한화 김승연 회장, SK 최태원 회장 순

(서울=연합뉴스) 서미숙 기자 = 한국의 경제발전을 이끈 국내 10대 그룹 2·3세 총수 경영인의 재임 동안 그룹의 자산 규모가 총 1천700조원가량 늘었다는 분석이 나왔다.

지난 25일 별세한 고(故) 이건희 삼성 회장은 재임기간 재계 1위인 삼성그룹의 자산을 790조원가량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이건희 회장 별세를 계기로 10대 그룹 2·3세 총수 회장 재임 기간(2019년 결산기준) 그룹 자산과 매출 변화를 조사한 결과, 자산은 713.8%(1천742조원), 매출은 411.6%(865조원) 각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고 이건희 회장, 삼성 자산 790조원 키웠다…'국내 최대' (CG)
고 이건희 회장, 삼성 자산 790조원 키웠다…'국내 최대' (CG)

[연합뉴스TV 제공]

이 가운데 국내 최대 그룹인 삼성의 자산은 고 이건희 회장의 재임(투병 기간 포함) 동안 790조원 이상 증가해 10대 그룹 중에서도 가장 큰 폭으로 회사를 성장시켰다.

고 이 회장의 취임 첫해인 1987년 자산이 10조원 수준이었지만 2019년에는 803조원으로 793조원(7천620.3%) 증가했다.

계열사 숫자도 37곳에서 59곳으로 22곳 늘었다.

이 회장은 반도체를 시작으로 가전, 휴대폰 등에서 삼성을 글로벌 1위 자리에 올려놓으며 대한민국 IT 강국의 초석을 마련했다.

유튜브로 보기

https://youtu.be/tU5Xuh2ejWg

이어 정몽구 현대차그룹 명예회장이 2000년 현대그룹에서 현대차그룹을 분리한 뒤 20여년 만에 자산 규모를 38조원에서 252조원 증가한 290조원의 그룹으로 키웠다.

한화 김승연 회장은 1981년 취임 이후 지난해까지 총 206조원, 최태원 SK 회장은 1998년 취임후 191조원을 늘려 그 뒤를 이었다.

김승연 회장과 최태원 회장은 M&A를 통해 그룹의 규모를 확대한 경우다.

고 구본무 LG그룹 회장은 취임 전 해인 1994년부터 작고 직전인 2017년 사이 LG그룹의 자산을 28조원에서 123조원으로 95조원(339.7%) 키웠다.

그룹사의 매출액도 삼성이 가장 많이 늘었다. 고 이건희 회장은 취임 첫해 약 10조원이던 매출을 지난해 315조원으로 305조원(3천76.9%) 늘렸다.

또 정몽구 명예회장이 149조원, 최태원 회장이 124조원을 늘렸고, 구본무 회장(98조원), 김승연 회장(57조원), 정몽준 이사장(39조원), 허창수 명예회장(39조원), 이명희 회장(26조원), 이재현 회장(18조원), 신동빈 회장(10조원) 등의 순으로 매출이 증가했다.

조사 대상 경영인 가운데 이건희 회장과 구본무 회장은 별세했고 정몽구 명예회장과 허창수 명예회장은 회장 자리에서 물러났다. 이건희 회장은 2014년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졌으나 별세 전까지 회장직을 유지하고 있어 지난해 실적까지 포함됐다.

2·3세 총수 중 그룹 회장을 맡고 있는 경우는 SK그룹 최태원 회장과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 신세계 이명희 회장, CJ그룹 이재현 회장이다.

현대중공업 정몽준 이사장은 그룹 최대 주주지만 경영에 참여하고 있지 않다.

10대 그룹 총수 2‧3세 회장 재임 중 그룹 자산 및 매출 변화
그룹 회장 세대 취임
년도
증감률 증감액 현재 취임
자산 매출 자산 매출 자산 매출 자산 매출
삼성 고 이건희 2 1987 7620% 3077% 792,509 304,612 802,909 314,512 10,400 9,900
현대
자동차
정몽구 2 2000 663% 408% 251,787 148,869 289,736 185,315 37,949 36,446
SK 최태원 2 1998 560% 331% 191,341 123,904 225,526 161,353 34,185 37,449
LG 故구본무 3 1995 340% 331% 95,127 97,826 123,127 127,396 28,000 29,570
롯데 신동빈 2 2011 35% 18% 33,316 10,078 129,155 65,271 95,839 55,193
한화 김승연 2 1981 27294% 5128% 206,067 56,813 206,822 57,921 755 1,108
GS 허창수 3 2004 257% 171% 48,034 39,345 66,753 62,404 18,719 23,059
현대
중공업
정몽준 2 - 498% 465% 52,353 39,396 62,863 47,877 10,510 8,481
신세계 이명희 2 1998 1498% 880% 41,329 26,260 44,088 29,243 2,759 2,983
CJ 이재현 3 2002 612% 301% 29,684 18,039 34,538 24,038 4,854 5,999
※ 출처= CEO스코어, 단위 십억원(서울=연합뉴스)

s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