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악성 댓글에 시달린 대학생 극단적 선택…유가족, 악플러 고소

송고시간2020-10-27 17:12

서울혜화경찰서
서울혜화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서울 혜화경찰서는 이달 초 극단적 선택을 했던 대학생 A씨가 숨지기 전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렸던 글에 악성 댓글(악플)을 달았던 누리꾼들을 수사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우울증을 앓던 A씨가 대학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심경을 토로하고자 올렸던 글에 조롱하는 댓글을 단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의 유족은 신원이 알려지지 않은 악성 댓글 게시자들을 모욕죄로 고소했다.

경찰은 유족이 제출한 자료를 바탕으로 악플을 단 이용자들의 정보 확보에 나섰다.

zer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