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野 '라스특검' 촉구…주호영 "오만방자 민주, 국민 졸로 봐"

송고시간2020-10-27 17:21

의총서 대여 맹비난…"자기들 마음에 드는 공수처장 만들려는 뜻"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류미나 기자 = 국민의힘은 27일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여야가 합의 가능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출범을 더불어민주당에 요구했다.

특히 민주당이 제기한 야당 몫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2명의 자격 시비 논란을 일축하고, 독립적이고 중립적인 후보 추천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의총 인사말에서 "모든 법조인과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정상적인 공수처장을 선택한다면 우리 당 추천위원이 거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여당이 우리 당을 자꾸 협박하는 것은 자기들 마음에 드는 공수처장을 만들어 또 한 번 쓸데없는 계획을 이행해보자는 뜻"이라며 "우리가 믿을 것은 오로지 국민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으로 최고 적임을 골랐는데 민주당이 오만방자하게도 우리 당 추천까지 자기들이 하려는 태도를 보인다"고 지적했다.

의원총회에서 발언하는 주호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27 zjin@yna.co.kr

그는 "우리 당이 거부권을 행사하면 관련 조항을 바꾸겠다는 언행을 서슴지 않는다"며 "국민을 '졸'로 보지 않으면 어떻게 이런 말이 가능한지 아연실색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의총에서 라임·옵티머스 특검 수사를 위한 관련 법안 처리도 거듭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법무부 장관의 수사 지시로 이 사태를 처리했을 경우 국민이 절대 믿지 않고 이 사건을 영원히 끌고 갈 수밖에 없다"며 "정권이 교체되고 사건이 또다시 반복된다면 우리 정치사에 비극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의원들은 '특검을 막는 자, 그자가 범인'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여당의 특검법안 수용을 요구하는 구호를 외친 뒤 정국 현안에 대한 원내 중지를 모으기 위한 비공개 토론을 진행했다.

비상대책위원회의 참석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비상대책위원회의 참석하는 김종인과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지도부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20.10.26 zjin@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