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삼성물산 3분기 영업이익 2천160억원…"상사·바이오 부문 호조"(종합)

송고시간2020-10-27 16:27

영업이익은 작년과 동일…매출은 1.5% 증가

삼성물산
삼성물산

[삼성물산 제공]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삼성물산[028260]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상사, 바이오 사업 부문의 실적 개선 덕에 작년과 같은 수준의 영업이익을 냈다.

삼성물산은 연결 기준 3분기 영업이익이 작년과 동일한 2천160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27일 공시했다.

매출은 7조8천500억원으로 1.5%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3천230억원으로 21.9% 늘었다.

삼성물산 측은 "코로나19 영향 지속으로 매출이 전반적으로 감소세인 가운데 건설 공정 호조로 인해 작년 3분기보다는 늘었다"며 "영업이익은 코로나19로 인한 전반적인 위축에도 불구하고 중국 경제 회복세 등으로 원자재 수요 확대(상사), 공장 가동률 상승(바이오)과 같은 요인이 있어 전년과 같은 수준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 보면 건설 부문 3분기 매출은 3조1천7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9.2% 늘었으나 영업이익은 1천240억원으로 12.7% 감소했다.

국내외 플랜트 및 빌딩 공사 진행 호조로 인해 매출은 확대됐지만, 코로나19로 인한 일부 현장 비용이 증가한 영향으로 영업이익은 뒷걸음질했다.

상사 부문 매출은 3.5% 줄어든 3조4천600억원, 영업이익은 70.4% 증가한 46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코로나19에 따른 전반적인 교역량 위축 추세가 이어진 가운데 중국 경제 회복에 따른 원자재 수요 확대로 영업이익만 개선됐다.

패션 부문 매출은 3천410억원으로 9.1% 감소했고 영업손실은 140억원으로 소폭 개선됐다.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소비 감소 및 계절적 비수기 영향이 컸다.

리조트 부문 매출은 10.3% 줄어든 6천670억원, 영업이익은 70.0% 급감한 150억원이었다.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른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 여파에 더해 역대 최장기간 장마까지 겹쳐 실적이 부진했다.

바이오 부문인 자회사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는 매출 2천750억원, 영업이익 450억원을 달성했다.

삼성물산 측은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어려운 경영 상황이 지속하고 있으나 사업 구조 및 운영 효율화, 신사업 모색 등을 통해 연간 경영 목표를 달성하고 중장기 경쟁력을 확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