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완주에 수소특화 국가산단 조성'…박성일 완주군수 총리에 건의

송고시간2020-10-27 15:37

수소 특화 국가산단 조성 건의하는 박성일 완주군수(가운데).
수소 특화 국가산단 조성 건의하는 박성일 완주군수(가운데).

[완주군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박성일 전북 완주군수가 27일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수소 특화 국가산업단지 조성' 등을 건의했다.

박 군수는 이날 안호영 국회의원(완주·무주·진안·장수)과 함께 총리실을 방문해 정 총리에게 "수소 시범 도시인 완주군에 수소 특화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해 수소 상용차 중심의 신산업을 육성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

또 정 총리가 위원장인 '정부 수소경제위원회'의 핵심 의제로 이들 제안을 채택하고, 한국판 뉴딜의 핵심 프로젝트로 반영해 달라고 촉구했다.

완주 지역은 현대자동차와 일진복합소재, 한솔케미칼 등 수소 기업과 관련 인프라가 잘 갖춰져 있다고 박 군수는 설명했다.

군은 정부의 수소 경제 실현을 위해 현대차의 수소 상용차를 중심으로 한 전문기업과 부품 전후방산업, 대학 연구기관 등을 집적화하는 '친환경 수소 신산업 지구'를 육성하고 있다.

박 군수는 "완주는 수소 산업 성장기반이 잘 갖춰져 있는 만큼 수소 신산업을 통한 지역 경제의 부흥과 새로운 성장동력 산업으로 발전 가능성이 크다"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거의 모든 산업이 어려움을 겪는 상황에서 수소 신산업으로 산업 전환이 절실한 만큼 정부의 선제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