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키스탄 북서부 종교학교서 폭발물 터져…"7명 이상 사망"

송고시간2020-10-27 15:13

경찰 "누군가 폭발물 가방 갖다 둬"…부상자는 70여명

27일 폭발이 발생한 파키스탄 페샤와르의 한 이스람학교. [AFP=연합뉴스]

27일 폭발이 발생한 파키스탄 페샤와르의 한 이스람학교. [AFP=연합뉴스]

(뉴델리=연합뉴스) 김영현 특파원 = 파키스탄 북서부 폐샤와르의 한 이슬람학교(마드라사) 내부에서 27일(현지시간) 폭발물이 터져 7명 이상이 사망했다.

돈(DAWN) 등 파키스탄 언론과 외신은 경찰과 병원 관계자를 인용해 이같이 밝히면서 부상자 수는 70여 명에 달한다고 보도했다.

현지 경찰 간부인 와카르 아짐은 "신학대 본관에서 꾸란 수업이 진행될 때 폭발이 발생했다"며 "누군가 플라스틱 가방을 가져다 놓은 뒤 폭발이 발생했다"고 말했다.

경찰에 따르면 사상자 대부분은 학생이며 교사도 여러 명 다쳤다.

부상자들은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일부는 중상을 입은 상태라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병원 관계자는 전했다.

공격의 배후를 자처한 조직은 아직 없는 상태다.

페샤와르는 아프가니스탄 접경지대에 자리 잡은 도시다. 폐샤와르가 속한 카이베르 파크툰크와주는 평소 파키스탄 탈레반 등 이슬람 무장 반군의 공격이 자주 발생하는 지역이다.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