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은성수 "DSR로 서민 규제할 생각은 없어…핀셋 규제로 갈 것"(종합)

송고시간2020-10-27 19:13

"서민 피해 안 주면서 부동산 투기자금 억제 차단 고민"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임수정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 규제와 관련, 서민까지 규제할 생각은 없다며 부동산 투기자금 억제를 위한 '핀셋' 규제를 추진하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박수치는 금융위원장과 금감원장
박수치는 금융위원장과 금감원장

(서울=연합뉴스) 백승렬 기자 = 은성수 금융위원장(오른쪽)과 윤석헌 금감원장이 27일 서울 63빌딩에서 열린 제5회 금융의 날 기념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srbaek@yna.co.kr

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금융의 날 기념식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DSR 규제 관련 질문에 "가계 부채를 줄여야 하는 건 알겠지만 소상공인의 어려움이 있기 때문에 이걸(대출 규제를) 해야 하고, 그걸 하는 방법은 (은행) 창구보다는 DSR이란 시스템을 확보해야 한다는 건 다 찬성하고 있는 것"이라며 "다만 이 부분에서 언제, 어느 정도로 하느냐를 내부적으로 이야기하는 과정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돈에는 꼬리표가 없기 때문에 (대출액이) 생활자금으로 가는지, 부동산으로 가는지 모르지 않나"라며 "그래서 가급적 그런 부분을 제한적으로, 핀셋 규제로 해보려고 하는데 마지막 단계에서 이게 핀셋이냐 전체냐를 두고 서로 의견을 교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결론적으로 일반 서민이나 시민들이 일상생활 하는 데까지 규제할 생각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DSR 규제 강화 방안으로는 현재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내 시가 9억원 초과 주택을 담보로 한 신규 주택담보대출에 적용한 DSR 비율 40%를 30%로 낮추는 방안, 규제 대상 주택가격 기준 하향과 지역 확대 등의 방안이 거론된다.

다만 금융당국이 '핀셋형 규제' 방향을 강조하는 상황을 고려할 때 DSR 비율 자체를 30%로 갑자기 조일 가능성은 작다는 게 업계 관측이다.

은 위원장은 "이렇게도 해보고 저렇게도 해보면서 어떤 방법이 서민과 일반 수요자에 피해를 안 주면서 집 사는 부분에 (투기자금이 가지 않도록 하는 방법인지) 고민하면서 짜고 있다"고 말했다.

(PG)
(PG)

[제작 최자윤] 일러스트

그러면서 "자금이 생산적으로 갔으면 하는데, 투기적 수요로 가는 건 바람직하지 않고 금융기관의 건전성 측면에서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와 함께 은 위원장은 국정감사를 계기로 불거진 금융감독원의 독립성 문제와 관련한 질문에 "이미 금감원은 중립적이고 독립적으로 업무를 하고 있다"며 "어느 기관이든 예산이나 인원을 혼자 결정하는 데는 없고 민주적 통제를 받는다"고 답했다.

이어 "지금은 금융위와 금감원이 잘 협조해서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수습하고 좋은 감독기구가 되는 데 매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자제한법과 관련해서는 "큰 틀에서는 기준금리가 내려왔으니 최고금리를 낮추는 게 맞는 방향"이라며 "금리가 너무 높으면 실제 (이용자들의) 부담이 너무 크다"고 입장을 밝혔다.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