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정순 "檢 볼썽사나운 행태 동의 못 해"…출석 거부

송고시간2020-10-27 12:19

민주 의총서 신상 발언…"힘들고 가지 않은 길 가기로"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 [정정순 의원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 [정정순 의원 측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정정순 의원은 4·15 총선 회계부정 혐의로 체포동의안이 국회에 제출된 데 대해 "당에 부담을 준 것에 대해 속죄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과했다.

정 의원은 27일 비대면으로 진행된 의원총회에서 신상 발언을 통해 "그동안 잠들지 못하는 밤이 계속됐다"며 이같이 토로했다고 허영 대변인과 박성준 원내대변인이 의총 후 브리핑에서 전했다.

정 의원은 자신에 대한 검찰의 소환 통보와 체포영장(체포동의안) 제출이 잘못됐다는 점을 지적하면서 "여러 일정을 검찰과 조율하려고 했으나, 힘들고 가지 않은 길을 가기로 했다"고 언급했다고 한다.

이 발언을 두고 허 대변인은 "(검찰에) 안 나가겠다는 말 같다"고 설명했고, 박 원내대변인도 "검찰 소환에 동의하지 못하는 부분을 얘기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정 의원은 또 "검찰이 확정되지 않은 피의사실을 흘려 방어권을 무력화했다, 한 인생을 송두리째 파괴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면서 "면책특권이나 개인사 뒤에 숨을 의향이 전혀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정 의원은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를 비롯한 최고위원들과 원내지도부 당직자들에게 '체포동의안 상정에 대한 의견서'를 보내 "검찰의 볼썽사나운 행태에 더는 동의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확인됐다.

정 의원은 이 의견서에서 "지난 15일 이미 체포동의안 유효기간이 지났다"면서 "본회의 신상발언을 통해 검찰의 권력남용에 항의하고, 체포동의안 가부결을 떠나 스스로 검찰에 출석해 논란의 종지부를 찍겠다"고 말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