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북 수출 6개월 만에 5억달러 회복…자동차·농기계 등 '호조'

송고시간2020-10-27 11:17

수출 대기 중인 컨테이너
수출 대기 중인 컨테이너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전북 지역 9월 수출이 자동차와 합성수지, 농기계 등의 수출 호조로 6개월 만에 5억 달러를 회복했다.

27일 한국무역협회 전북본부가 발표한 전북도 무역 동향에 따르면 9월 전북 지역 수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17.4% 증가한 5억7천575만 달러로 집계됐다.

지난달까지 부진을 면치 못하던 주력 품목의 수출이 일제히 증가한 덕이다.

자동차가 26.7% 증가한 5천725만 달러를 기록했는데, 지난 7월에 이어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수소 트럭의 스위스 수출이 주효했다.

동제품이 40.4%(4천402만 달러), 합성수지 15.3%(3천357만 달러), 농기계 41.9%(2천948만 달러), 건설·광산기계 19.1%(2천862만 달러, 19.1%), 기타화학 공업제품 51.4%(2천334만 달러) 등의 수출이 증가했다.

정밀화학원료, 자동차부품, 농약 및 의약품 등의 수출은 감소했다.

10대 수출국 중에서는 일본(-9.5%)을 제외하고 중국(15.8%), 미국(28.1%), 베트남(42.5%), 폴란드(117.9%) 등 주력 시장으로 수출이 늘어났다.

수입도 전년 같은 달보다 16.5% 증가한 3억9천467만 달러로, 무역수지는 1억8천108만 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다.

이강일 한국무역협회 전북본부장은 "전년 동기 수출실적 부진의 기저효과도 있겠으나, 5개월 연속 수출 감소세가 완화됐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이 본부장은 "미국과 유럽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통제가 다시 어려워지고 있어 수출 회복이 계속 이어질지는 지켜봐야 하지만 중국과 동남아 중심으로 수출 여건이 개선되고 수출 기업들도 코로나 시대에 조금씩 적응하는 분위기"라고 덧붙였다.

ich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