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펜실베이니아서 3차례 유세…"바이든은 경제적 사형선고"

송고시간2020-10-27 06:17

10월에만 세번째 방문…승리 좌우할 핵심 경합주 표심잡기 총력

펜실베이니아 셰일산업 의존 겨냥해 바이든의 에너지 정책 맹공

펜실베이니아 유세하는 트럼프 대통령
펜실베이니아 유세하는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대선을 8일 앞둔 26일(현지시간) 핵심 경합주 펜실베이니아에서 이날 하루만 세 차례의 유세를 하며 강행군을 이어갔다.

펜실베이니아만 이달 들어 세 번 찾아갔다. 셰일산업 의존도가 높은 점을 겨냥, 바이든의 에너지 정책이 펜실베이니아에 큰 타격이 될 것이라는 점을 집중 부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펜실베이니아 앨런타운부터 방문, "바이든은 미국 석유산업을 전부 없애겠다는 계획을 확인했다"며 "그건 펜실베이니아 가족들에게 (셰일가스를 분리해내는) 수압파쇄법도, 일자리도, 에너지도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바이든의 계획은 펜실베이니아 에너지 부문에 대한 경제적 사형선고"라고 비난했다.

펜실베이니아가 미 동북부 마셀러스 셰일지대에 걸쳐 있어 셰일산업이 이 지역 일자리에 상당한 기여를 해온 점을 공략한 것이다.

바이든 후보는 지난 22일 TV토론에서 "시간이 흐르면서 재생에너지로 대체돼야 한다"며 석유산업에 대한 연방정부의 보조금을 끊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석유산업을 전환할 것"이라고 했다.

당장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가 석유산업을 파괴할 것이라고 꼬투리를 잡고는 공격소재로 삼기 시작했다. 바이든 후보는 토론 후에 "화석연료를 없애는 게 아니다. 화석연료 보조금을 없애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펜실베이니아 유세하는 트럼프 대통령
펜실베이니아 유세하는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펜실베이니아에 대한 트럼프의 마지막 호소는 '나는 수압파쇄법을 사랑한다'는 것"이라며 "2016년에는 이러한 접근이 잘 먹혔지만 지역 내 의견이 갈리고 산업도 하강하면서 지금은 복잡한 상황"이라고 전했다.

지난 8월 실시된 CBS방송 여론조사에서 펜실베이니아의 등록 유권자 과반이 수압파쇄법에 반대했고 펜실베이니아로 달려왔던 에너지 기업들도 최근에는 재미를 보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펜실베이니아 리티츠로 자리를 옮겨 두 번째 유세를 하면서 "그(바이든)는 여러분의 에너지를 뿌리째 뽑아버릴 것이고 펜실베이니아를 심각한 불경기에 몰아넣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틴즈버그 지역까지 이날 펜실베이니아에서만 세 차례 유세를 했다.

지난 13일과 20일에 이어 또다시 이날 펜실베이니아를 찾은 것이기도 하다. 펜실베이니아가 대선 결과를 좌우할 핵심 경합주라는 인식의 방증이다.

경합주 중 선거인단이 두 번째로 많이 걸린 펜실베이니아는 2016년 불과 0.7%포인트 차이로 트럼프 대통령의 손을 들어줬고 백악관 입성에 큰 역할을 했다.

펜실베이니아 유세하는 트럼프 대통령
펜실베이니아 유세하는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