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ITC, LG·SK 배터리 소송 최종 판결 12월로 재연기(종합)

송고시간2020-10-27 07:23

SK "조속히 끝내 불확실성 없애자"…LG "대화의 문 열려 있어"

(서울=연합뉴스) 김영신 기자 =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LG화학[051910]과 SK이노베이션[096770]의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 최종 결정을 12월10일로 또 다시 연기했다고 26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당초 이달 5일로 예정됐던 최종 결정일을 이날로 미룬 데 이어 다시 6주 더 연기한 것이다.

ITC는 이날 위원회의 투표를 통해 재연기를 결정했다면서 그 배경이나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우리 시간으로 27일 오전 4시께 ITC의 발표가 공개됐다. ITC의 최종 판결 결과를 기다리고 있었던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은 예상을 깬 ITC의 공지를 접하고 새벽부터 분주하게 내부 논의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LG화학 - SK이노베이션 소송전 (PG)
LG화학 - SK이노베이션 소송전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양사 모두 소송 장기화 부담이 가중하면서 합의를 위한 협상을 본격 재개할 것이라는 예상이 우선 나온다.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모두 이날 오전 입장문에서 합의에 대해 언급했다.

SK이노베이션이 먼저 "ITC가 이 사건 쟁점을 심도있게 살펴보고 있음을 알 수 있다"며 "판결 연기와 관계없이 소송에 충실하고 정정당당하게 임하겠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은 "다만 소송 장기화에 따른 불확실성을 없앨 수 있도록 양사가 현명하게 판단해 조속히 분쟁을 종료하고 사업 본연에 매진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LG화학은 "ITC 소송에 계속 성실하고 단호하게 임할 것"이라며 "더불어 경쟁사가 진정성을 가지고 문제 해결에 나선다면 대화의 문은 열려있다는 것이 일관된 원칙"이라고 밝혔다.

업계에서는 판결 연기를 두고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간 소송에 대한 ITC의 고심이 반영된 게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

[ITC 홈페이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LG화학과 SK이노베이션 모두 미국에서 대규모 투자를 통해 경제적 효과를 창출하는 기업인 만큼 SK이노베이션의 미국 사업이 사실상 불가능해지는 패소 판결이 나오는 데 대한 의견이 미국 내부에서도 분분하다.

최근 미국 대선과 맞물려 도널드 트럼프 정부가 SK이노베이션에 불리한 판결이 나오면 거부권을 행사할지를 두고 엇갈린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ITC가 판결을 연기할 수는 있지만 두 차례에 걸쳐 두 달 넘게 미루는 것은 이례적이라는 게 대체적인 해석이다.

다만 LG화학 측은 "ITC에서 이달 들어 판결 일정을 두 차례 연장하는 사례들이 나타나고 있어 코로나19 영향 등에 따른 단순 순연으로 보인다"며 "큰 의미를 부여할 필요는 없다고 판단한다"고 말했다.

[그래픽] LG·SK '배터리 소송' 제기부터 판결 재연기까지
[그래픽] LG·SK '배터리 소송' 제기부터 판결 재연기까지

(서울=연합뉴스) 박영석 기자 =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가 26일(현지시간) 발표하기로 했던 LG화학[051910]과 SK이노베이션[096770] 전기차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소송 최종 판결을 12월10일로 또 연기했다.
ITC는 판결일을 당초 이달 5일에서 26일로 연기한 데 이어 6주 더 연기한다고 이날 발표했다.
zeroground@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