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기상특보

또 사고친 비서실장…트럼프 "코로나 포기 안했다" 수습 진땀

송고시간2020-10-27 03:37

메도스, 전날 "팬데믹 통제 못할 것" 인터뷰…코로나19 대응 포기 시사 해석

트럼프 입원 때도 상태 우려 발언으로 분노 사…캠프선 "메도스가 또 망쳤다"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통제하지 못할 것이라는 마크 메도스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 발언의 파장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응을 절대 포기하지 않았다며 수습에 나섰다. 트럼프 캠프에서도 대선 목전에 확진자가 8만 명을 넘는 민감한 시기에 메도스 실장이 또 사고를 쳤다며 불만스러워하는 분위기다.

트럼프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유세차 펜실베이니아주 앨런타운을 찾았다가 '코로나19 통제를 포기한 것이냐'는 취재진 질문을 받고 "아니다. 전혀 아니다. 사실 반대다. 완전히 반대"라고 말했다.

전날 메도스 실장이 CNN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통제하지 못할 것이다. 우리는 우리가 백신, 치료제, 완화조치를 확보한다는 사실을 통제할 것"이라고 말했다가 사실상 코로나19 대응 포기를 인정한 것 아니냐는 관측을 낳았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도 곧장 백기를 흔든 것이라고 비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든 후보의 '백기 발언'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아니다. 백기를 흔든 건 그다. 그는 삶에 대한 백기를 흔들었다. 그는 지하실을 떠나지 않는다. 그는 한심한 후보"라고 역공을 시도했다.

그는 "우리는 정말 잘하고 있다. 우리는 완전히 모퉁이를 돌고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기자들과 문답하는 트럼프 대통령
기자들과 문답하는 트럼프 대통령

[AFP=연합뉴스]

미국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연일 8만 명을 넘으면서 대선 막판에 코로나19 대응이 쟁점으로 한층 더 부각되고 있다.

이런 와중에 다른 사람도 아닌 백악관 비서실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매우 비판적인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사고'를 치고 유세만으로도 바쁜 트럼프 대통령이 직접 수습에 나서게 된 셈이다.

메도스 실장의 사고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확진으로 입원한 다음날 의료진이 상태가 아주 좋다고 공식 브리핑을 했는데도 취재진에 우려 섞인 평가와 전망을 내놨다가 트럼프 대통령의 분노를 샀다.

한 트럼프 캠프 참모는 이날 CNN방송에 "메도스가 또 일을 망쳤다"면서 "우리가 모멘텀을 좀 만들 때마다 메도스가 인터뷰로 망쳐놓는다"고 말했다.

또 다른 참모는 CNN방송에 메도스 실장이 대선까지 TV 인터뷰를 하지 않는 게 최선일 것이라고 말했다.

메도스 실장은 이날 취재진을 만나 전날 발언을 반복하면서 발언의 취지가 치료제와 백신 확보에 방점을 둔 것이라고 해명했다.

nari@yna.co.kr

유관기관 연락처
댓글쓰기

포토

전체보기
/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