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친환경 산단 '클린팩토리' 지원 사업장 100곳 선정

송고시간2020-10-27 11:00

창원국가산업단지
창원국가산업단지

[경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저탄소·녹색 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추진 중인 '클린팩토리 사업' 지원 대상에 100개 사업장을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클린팩토리는 산단 내 중소·중견 사업장을 대상으로 생산단계부터 미세먼지, 온실가스 등 4대 오염물질을 원칙적으로 감축하기 위해 제조공정을 전문가가 진단하고, 이에 따른 맞춤형 공정개선·생산설비 보급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린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3차 추경예산에 반영됐으며, 올해 100개를 시작으로 2025년까지 총 1천750개 사업장을 지원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서면 평가와 현장 진단, 최종 평가를 거쳐 100개 사업장을 선정했다.

산단별로는 반월시화(37개), 성서일반(24개), 남동(14개), 창원(11개), 구미(8개), 기타(6개) 등이다.

업종별로는 금속·기계(30개), 화학·고무(14개), 전기·전자(9개), 섬유(8개), 자동차(7개) 등이다.

산업부는 이들 사업장과 협약을 맺고 총 24억5천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민간은 22억8천만 원을 부담한다.

사업장별 요청과 전문가의 현장 진단 결과에 따라 청정생산설비 보급, 친환경 연료전환 등 맞춤형 지원을 할 계획이다.

산업부는 이번 사업을 통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 감축 2만5천tCO2, 폐기물 2천500t, 대기오염물질 약 80t의 감축 효과와 연간 15억 원의 생산비용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fusionj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