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살처분 악몽 그만"…충북 오리농장 62곳 올겨울 사육중단

송고시간2020-10-26 17:20

내년 3월까지 '휴지기제' 운영…161만 마리 사육제한 효과

보강천·미호천 야생조류 급증…축산차량 통제·천렵금지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충북의 오리 농장 110곳 중 절반이 넘는 62곳(56.4%)이 올겨울 오리 사육을 중단한다. 겨울철 주로 발생하는 조류인플루엔자(AI) 예방을 위한 선제조치다.

오리 농장
오리 농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충북도는 오리 농가에 보상금을 주고 사육을 일시 중단하는 '겨울철 휴지기제' 참여 접수 결과 이같이 잠정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충북의 농장 110곳에서 사육하는 오리는 줄잡아 156만 마리다. 이 중 휴지기제로 약 80만여 마리(51.3%)가 일시적으로 농장에서 사라질 것으로 보인다.

  • 광고
  • 내년 3월까지 넉달간 휴지 기간이 운영되고, 통상 2개월 단위로 새끼오리 입식이 이뤄지는 점을 고려하면 최대 161만 마리의 사육중단 효과가 있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충북은 2017년 오리 농가 휴지기제를 도입한 이래 매년 50% 이상의 참여율을 유지해 왔다.

    올해 휴지기제 참여 농장은 위험시기를 고려해 다음 달 10일까지 사육 중인 오리를 전량 출하해야 한다.

    그런 조건으로 해당 농장에는 오리 사육을 통해 얻는 수익금의 70∼80% 정도가 보상금으로 지급된다.

    도 관계자는 "AI 발생이 우려되는 밀집 사육지역이나 2차례 이상 발생한 지역, 야생조류가 서식하는 하천 주변 농가 등을 중심으로 오리 사육을 중단하면 AI 발생으로 가금류를 대량 살처분하는 최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도는 휴지기제와 별개로 야생조류로부터 가금류 농가로 AI 바이러스가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한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AI 방역
    AI 방역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 충남 천안 봉강천 야생조류에서 H5N8형 고병원성 AI가 검출되고, 도내 철새 서식 수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이달 기준 증평 보강천의 야생조류 서식 수는 작년보다 101%나 급증했다.

    청주 미호천과 무심천도 각각 36%, 45%씩 늘었다.

    이에 따라 도는 도내 주요 철새도래지 6곳에 대해 축산차량 통제와 낚시 등 천렵 행위를 금지하기로 했다.

    인근 농로와 주변 농가는 농협에서 지원받은 광역방제기 6대 외에 드론 6대를 동원해 소독한다.

    예찰 장소와 빈도를 늘려 철새 감염 상황을 조기에 검색하는 철새 경보시스템 운영도 강화했다.

    아울러 지난 19일 청주 육거리시장 내 가금판매업체에서도 저병원성 AI 검출 사례가 있는 만큼 전통시장 내 순환 감염 차단을 위해 어린 닭과 오리 유통을 금지하는 한편 가금판매업소의 일제 휴업·소독을 월 2회에서 주 1회로 확대 시행한다.

    도 관계자는 "다음 달 이후 더 많은 철새 도래가 예상되는 만큼 그 여느 때보다 엄중한 상황임을 인식하고, 바이러스 유입 차단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