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기아차 3분기 영업익 1천952억원…품질비용 반영에도 흑자(종합)

송고시간2020-10-26 16:25

시장 전망치 81.6% 웃돌아…신차·RV 중심 판매 믹스 개선 효과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기아차[000270]가 올해 3분기 대규모 품질 비용 반영에도 2천억원에 가까운 영업이익을 내며 선방했다.

기아차는 26일 연결 재무제표 기준 올해 3분기 영업이익이 1천952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3.0% 감소했다고 공시했다.

이번 영업이익은 연합인포맥스가 집계한 시장 전망치 1천75억원을 81.6% 웃도는 수치다.

1조2천592억원의 품질 비용 반영에도 K5와 쏘렌토, 카니발 등 신차와 레저용차량(RV) 중심 판매 믹스 개선(고부가가치 제품 판매 확대) 효과로 영업이익 감소를 최소화했다.

기아차 4세대 카니발
기아차 4세대 카니발

[기아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글로벌 판매(도매 기준)는 69만9천402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0.4% 감소했다.

국내에서는 K5와 쏘렌토의 안정적인 판매에 더해 카니발 신차 효과가 본격화하며 작년 동기보다 3.2% 증가한 13만6천724대를 판매했다.

해외에서는 1.3% 감소한 56만2천678대를 팔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봉쇄 조치가 일부 완화되며 유럽(4.2%), 인도(175.7%), 중국(15.1%) 등은 판매가 늘었으나 북미(-5.5%)와 러시아·중남미 등 기타시장(-19.7%)에서는 감소했다.

3분기 매출액은 16조3천218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8.2% 늘어났다. 당기순이익은 1천337억원으로 59.0% 감소했다.

신형 쏘렌토와 카니발의 국내 판매 호조와 더불어 북미 시장에서의 텔루라이드와 셀토스 판매 확대, 인도에서의 셀토스 판매 호조와 신차 쏘넷의 성공적인 시장 진입 등으로 RV 판매 비중이 작년 같은 기간보다 9.1%포인트 증가, 역대 최고 수준인 57.8%를 기록하며 매출 증대에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기아차 관계자는 "신차 판매 호조로 인한 믹스 개선, 국내·미국·유럽 등 선진 시장에서의 판매 회복, 인도 시장의 성공적 진출, 전사적인 비용 절감 노력 등 종합적인 측면에서 근원적인 기업 체질 개선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hanajja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