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라임 前인턴들 "펀드보고서에 긍정적 내용 작성 지시받아"

송고시간2020-10-26 16:08

이종필 재판서 증언…변호인 "향후 전망 반영하라는 설명"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 (CG)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박재현 기자 = 라임자산운용(라임) 측이 부실 의혹을 받는 펀드에 대해 '문제가 없다'는 취지의 보고서를 작성하도록 인턴들에게 지시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라임에서 2018년 인턴을 했던 A씨는 26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2부(오상용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의 속행 공판에서 "윤모 대리가 준 기초자료를 토대로 '인터내셔널 인베스트먼트그룹'(IIG) 펀드의 전망이 좋다는 보고서를 작성했다"고 증언했다.

A씨는 "윤 대리가 업무 지시를 하면서 IIG 펀드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달라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윤 대리가 관련 자료를 주면서 앞으로 거시경제 상황이 괜찮아지면 펀드 상황도 좋아질 거라고 설명했다"며 "이런 부분에 유념해서 보고서의 결론을 내려달라고 했다"고 설명했다.

라임의 `플루토 TF-1호' 펀드는 2017년 5월부터 펀드 투자금과 신한금융투자의 총수익스와프(TRS) 대출자금을 활용해 '인터내셔널 인베스트먼트그룹'(IIG) 펀드 등 5개 해외 무역금융 펀드에 투자했다.

이 가운데 IIG 펀드에서 부실이 발생했고, 라임 측은 이를 인지했으면서도 부실이 드러나지 않도록 운용 방식을 변경하면서 펀드 판매를 이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A씨와 같은 시기 라임에서 인턴으로 일했던 B씨도 "윤 대리로부터 보고서 작성 시 긍정적인 결론을 내달라는 뉘앙스의 말을 들었다"고 말했다.

반면 이 전 부사장 측은 윤 대리가 허위 결론을 강요한 것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 전 부사장의 변호인은 "IIG에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허위로 내달라는 것이 아니라, 향후 상황이 바뀔 수 있다는 전망을 반영하라는 설명을 한 것이 아니냐"고 증인들에게 물었다.

증인들은 "윤 대리의 지시가 허위로 결론을 작성해달라는 취지는 아니었다"면서도 "다만 외부의 긍정적인 관점이 있으니, 이를 반영되게 써달라는 뉘앙스였다"고 답변했다.

trau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