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부하' 표현…조수진 "우병우에 썼잖냐" 秋 "기억 없다"

송고시간2020-10-26 15:42

답변하는 추미애 장관
답변하는 추미애 장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하고 있다. 2020.10.26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강민경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부하' 발언 논란과 관련, 과거 본인도 같은 표현을 쓰지 않았냐는 야당 의원의 지적을 받자 "기억에 없다"고 말했다.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조수진 의원은 "바로 이 자리, 2016년 7월에 '박연차 게이트 (사건 수사의) 직속상관이 홍○○이고, 핵심 부하가 우병우'라고, 핵심 부하라는 표현을 추 장관이 먼저 썼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질의에서 추 장관이 "저도 부하라는 단어는 생경하다"면서 윤 총장을 비난한 것을 비꼰 것으로 풀이된다.

그러자 추 장관은 "기억은 없지만, 의원이 찾았다니 부정하지는 않겠다"면서 "4년 전의 발언에 대해 제가 이렇다 저렇다 정확하게 말씀을 못 드리겠다"고 대꾸했다.

조 의원이 "기억에 없나, 이건 이 자체로 논란이 많다"고 하자 추 장관은 "이 논란은 검찰총장이 이 자리에서 '(법무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고 하는 바람에 의원이 궁금증이 생긴 거죠"라고 받아쳤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