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시종 충북지사 "내년 예산 허리띠 졸라매야"

송고시간2020-10-26 14:26

(청주=연합뉴스) 전창해 기자 = 이시종 충북지사는 26일 "내년도 예산은 허리띠를 졸라매야 한다"며 긴축재정 편성을 주문했다.

이시종 충북지사
이시종 충북지사

[충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 지사는 이날 오전 확대간부회의를 주재하면서 "올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경제 활성화 때문에 900억원이 넘는 부채를 안은 상황에서 내년 세수는 줄고 세출은 늘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같이 지시했다.

이 지사는 "현재 예산부서에서는 내년도 예산이 2천억원 정도 부족하다고 판단하고 있으며, 줄이고 줄여도 최소 1천500억원 정도는 부족할 것으로 보여 예산 편성이 어려운 상황"이라고 우려를 표시했다.

그러면서 "실·국장 책임 아래 줄일 수 있는 것과 미룰 수 있는 것을 분석하고, 자체 조정해 꼭 필요한 사업들로만 예산을 편성하라"고 덧붙였다.

이 지사는 또 최근 인근 충남 천안의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된 것과 관련해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AI까지 도내로 퍼지는 일은 절대로 발생해선 안 된다"며 빈틈 없는 방역대책 추진을 지시했다.

그는 이어 "충북도는 도내 균형발전을 위해 1단계 저발전 지역 투자, 2단계 충청내륙화고속도로 추진, 3단계 자치연수원 등 시실 이전을 추진해 왔다"며 "최근 도의회의 자치연수원 공유재산관리계획 통과와 영동군과의 농업기술원 분원 설치 합의는 지역 균형발전이 한 단계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jeon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