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해외공관 잇단 성비위에 "리더십 한계…국민께 죄송"(종합)

송고시간2020-10-26 15:54

"폐쇄적 남성 위주 조직서 탈바꿈 전환기 아닌가 싶어" 발언도

답변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답변하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국제교류재단, 재외동포재단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6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전명훈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6일 해외 공관 직원의 잇따른 성비위 사건과 관련해 "리더십의 한계를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공관 직원의 성비위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는 점에서 장관이 책임을 질 의향이 있느냐'는 취지의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 질의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성비위, 기강해이와 관련해 국회에 올 때마다 의원님이 끊임없이 지적하고 있고, 여러 사건·사고가 끊임없이 일어나는 데 대해서는 장관인 제가 어떤 한계라든가 리더십의 한계를 느끼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다만, 그는 "거꾸로 생각해보면 그동안 외교부가 수십 년 동안 폐쇄적인 남성 위주 조직에서 탈바꿈하고 있는 전환기가 아닌가 싶다"라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의, 직원들의 권리 의식이 높아지고 그 권리 의식에서 봤을 때 부당하다는 신고를 좀 더 안전하고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시스템을 외교부가 갖췄기 때문에 과거에 똑같은 행태라도 하소연할 수 없는 상황에서 지금은 신고도 조사도 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그는 이어 "지금 제 리더십이 한계에 도달했다고 국민들께서 그렇게 평가하시고, 대통령께서도 그렇게 평가를 하시면 거기에 합당한 결정을 하실 것으로 생각이 된다"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그는 "한건 한건 (성비위 사건을) 들여다보면 완벽히 처리됐다거나 더 이상의 조치가 필요 없다는 결론을 내리기가 어려운 경우도 있다"며 "뉴질랜드 행정직원에 대한 성희롱 사건이 그 전형"이라고 말했다.

또한 최근 주나이지리아 한국대사관 직원의 성비위 사건과 관련해서는 "보고받은 대로 피해자가 처벌을 원치 않는다는 보고를 말씀드렸습니다만 그게 허위보고였다면 저도 용납이 안 된다. 본부 차원에서 철저히 조사해 보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에 속개된 국감에서는 해외공관 직원들의 잇따른 성비위 사건과 관련해 사과의 뜻도 전했다.

그는 '공관 내 폐쇄적 구조, 서열·고시 위주 등의 문제점이 장관 취임 후에도 바뀌지 않았다'는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적에 "저도 참 안타깝다고 생각하고 국민들께는 죄송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오랜 기간 자리 잡은 조직 문화는 그렇게 빨리 바뀔 수 있는 것으로 생각하지 않지만, 혁신과 쇄신의 노력은 끊임없이 경주하고 있다"며 공관은 물리적 거리가 있어 혁신 의지 등이 본부보다는 미흡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비위 문제나 성 비위 문제에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철저히 대응함으로써 한건 한건 발생할 때마다 철저히 조사하고 내용에 맞는 징계를 함으로써 장기적으로 비위가 없는, 갑질이 없는 조직 문화가 자리 잡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