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찰 "집회 방역기준 잘 지켜져…최대한 보장할 것"

송고시간2020-10-26 12:00

"`16개월 영아 사망사건' 대응 적절성 조사·감찰"

서울 도심 차량시위
서울 도심 차량시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장하연 서울경찰청장은 26일 "최근 2주 동안 주말 집회 상황을 보면 주최 측에서도 방역기준을 잘 준수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장 청장은 이날 기자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한 뒤 "저희도 감염법예방법상 위험이 없는 한도 내에서 최대한 집회·시위의 자유를 보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서울시와 경찰은 거리두기가 1단계로 조정되고 서울시의 집회금지 기준이 '10명 이상'에서 '100명 이상'으로 바뀐 이후 광화문광장 등 집회금지구역이 아닌 곳에서는 소규모 집회를 허용하고 있다.

그는 "사전에 집회를 신고하는 주최 측과 특별한 마찰 없이 충분히 협의하고 있다"면서 "집회 단체들도 금지구역 내 집회는 가급적 안 하고, 현장에서도 방역을 위해 노력한다는 점을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했다.

장 청장은 또 최근 국정감사에서 거론된 '16개월 유아 사망 사건'과 관련해서는 "16∼19일 경찰청과 서울경찰청이 합동으로 신고 대응의 적절성 등 사실관계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경찰은 현장에서 적절한 조치가 부족했는지 등을 조사해 수사에 반영하는 한편, 책임자를 감찰할 방침이다.

장 청장은 이어 "지난 6월부터 대북전단 살포 등 혐의로 국내외 단체들을 입건해 수사 중"이라며 "3개 단체에 대해 8건의 수사의뢰 또는 고발이 있었고, 현재까지 입건된 수사 대상자는 9명"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좀 지연되고 있는 것은 기부금품법 위반 등 혐의에 관해 조사해야 할 참고인이나 내용이 많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xi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