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경화 "후쿠시마 오염수, 일본의 주권적 영토서 이뤄지는 사안"

송고시간2020-10-26 11:50

"우려는 충분히 알아…일본에는 끊임 없이 정보 공유 요청"

강경화 외교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10월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2020.10.7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한상용 전명훈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6일 일본의 후쿠시마(福島)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 문제와 관련해 "일본의 주권적인 영토 내에서 이뤄지는 사안"이라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종합 국정감사에서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문제가 일본의 주권적 결정 사안이냐'는 더불어민주당 이재정 의원 질의에 "원칙적으로는 그렇지만 그 결정에 따라 우리 국민의 안전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우리는 정보를 (일본에) 요청할 권리가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강 장관은 또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일본 측에는 끊임없이 투명한 정보공유를 요청하면서 지금 국무조정실 중심으로 대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후쿠시마 오염수 처리 문제와 관련한 외교부의 구체적 대응을 묻는 질의에는 "그 문제와 관련해서는 많은 의원님들도 국민도 많은 우려를 가진 것을 충분히 알고 있다"면서 "(한일 간에) 차관급 (면담)은 최근 몇 번이지만 국장급은 열댓 번 한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이어 "오염수 문제는 본격적으로 다루기 시작한 게 2019년 8월로 기억하지만, 외교부의 많은 부족함이 있다는 지적을 그대로 받아들이고 국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외교부는 국민을 위하고 국익을 위해서 일하고 있다"며 "국익을 어떻게 추진하는지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에 파트너가 있기 때문에 제반 사항과 파트너 입장을 이해해야 좋은 외교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gogo21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