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도야마현 지사 선거서 신인이 자민당 추천 현직에 승리

송고시간2020-10-26 11:03

가스회사 사장 출신 닛타 하치로 도야마현 지사 당선

日도야마현 지사 선거서 가스 회사 사장 출신 당선
日도야마현 지사 선거서 가스 회사 사장 출신 당선

(도야마 교도=연합뉴스) 25일 투개표가 이뤄진 도야마현 지사 선거에서 닛타 하치로(新田八朗·오른쪽) 전 니혼카이(日本海)가스 사장이 28만5천118표를 받아 당선됐다. 당선 축하를 받는 모습. 2020.10.26 hojun@yna.co.kr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특파원 = 일본 중부 도야마(富山)현 지사 선거에서 정치 신인이 집권 자민당이 추천한 현직 지사를 누르고 당선됐다고 26일 NHK가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투개표가 이뤄진 도야마현 지사 선거에서 닛타 하치로(新田八朗·62) 전 니혼카이(日本海)가스 사장이 28만5천118표를 받아 당선됐다.

자민당 지방조직이 추천한 이시이 다카카즈(石井隆一·74) 현직 도지사는 22만2천417표로 2위에 그쳤다.

투표율은 60.67%였다.

자민당 도야마현 지부연합회는 5선을 노리던 이시이 지사를 추천했지만, 일부 현의회 의원이 현정(縣政)의 쇄신이 필요하다며 닛타 후보 지원으로 돌아섰다고 NHK는 전했다.

당선된 닛타 후보도 보수 성향으로 알려졌다.

같은 날 일본 서부 오카야마(岡山)현 지사 선거에선 현직인 이바라키 류타(伊原木隆太·54) 지사가 3선에 성공했다.

아바라기 지사는 자민당과 연립 여당인 공명당은 물론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 지방조직의 추천을 받았다.

hoj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