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바이든 "트럼프, 독재자 포용…북한 더 치명적 미사일 갖게돼"

송고시간2020-10-26 11:38

CBS 인터뷰…"미국 설 자리 없어졌다"며 우방과 관계 훼손 지적

CBS 방송과 인터뷰하는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AP=연합뉴스]

CBS 방송과 인터뷰하는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AP=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변덕근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는 25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외교 정책으로 인해 북한이 더 치명적인 미사일을 갖게 됐다고 비판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독재자를 포용하면서 전통적인 우방에는 해를 가했다고 지적했다.

바이든 후보는 이날 녹화 방영된 CBS 방송 시사프로그램 '60분' 인터뷰에서 미국이 직면한 가장 큰 대외 위협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세계에서 우리의 설 자리가 없어진 것"이라며 국제사회에서 미 위상 약화를 거론하는 과정에서 북한도 언급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 "그가 무엇을 하는지 보라. 그는 모든 독재자를 포용하고 우리 우방들의 눈에 손가락을 찌른다"며 "지금 일어나고 있는 것은 북한이 더 치명적인 미사일을 갖고 있고 이전보다 더 많은 능력을 갖춘 상황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란은 핵무기를 얻을 수 있는 핵분열 물질을 이전보다 더 많이 가지는 상황에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바이든 후보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동맹국들이 미국을 믿을 수 없다고 말하면서 미국으로부터 뒷걸음질 치고 있다면서 "그(트럼프)는 우리가 세상을 하나로 만들 수 있게 해준 것에서 멀어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바이든 후보는 지난 15일 ABC 방송과 가진 타운홀 행사에서도 "미국 우선주의는 미국을 혼자로 만들었다"며 "북한은 사용할 수 있는 더 많은 폭탄과 미사일을 갖게 됐다"고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한 바 있다.

이날 바이든 후보는 미국에 가장 큰 위협이 되는 국가는 어디냐는 질문에는 "우리의 안보와 동맹 해체라는 측면에서 현재 미국에 대한 가장 큰 위협은 러시아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가장 큰 경쟁자는 중국이라고 생각한다"며 미국이 중국과의 관계를 어떻게 다루는가에 따라 무력까지 연관된 더욱 심각한 경쟁에 처하게 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zoo@yna.co.kr

b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