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종철 "삼성, 정경유착의 잘못된 역사…노회찬도 피해"

송고시간2020-10-26 10:56

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종철
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는 김종철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정의당 김종철 대표가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대표단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10.26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정의당 김종철 대표는 26일 "삼성의 역사는 우리 산업 발전을 선도한 역사이지만, 정경유착의 잘못된 역사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이날 대표단회의에서 전날 별세한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에게 조의를 표한 뒤 이같이 지적했다.

그러면서 "삼성 일가의 재산상속과 그 과정의 편법, 불법은 정확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대표는 "우리 당의 고(故) 노회찬 의원도 의원직 박탈이라는 피해를 본 바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과거 노 전 의원이 옛 안기부의 불법 도청 테이프에서 삼성그룹의 '떡값'을 받은 것으로 언급된 전·현직 검사들의 실명을 공개한 사건으로 기소돼 유죄 선고받은 사례를 가리킨 발언이다.

김 대표는 "삼성이 노동조합 권리를 억압하고, 작업환경 문제를 은폐한 역사도 청산해야 한다. 노동자들의 죽음과 기술을 탈취당한 중소기업의 억울함이 잊혀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d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