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서 '살인말벌' 제거 작전…완전무장에 진공청소기 동원

송고시간2020-10-26 11:07

미국서 '살인 말벌' 퇴치
미국서 '살인 말벌' 퇴치

[AFP=연합뉴스] 24일 워싱턴주 블레인에서 농업 당국 관계자가 '아시아 거대 말벌'(Asian giant hornet) 퇴치 작업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미국 농업 당국이 이른바 '살인 말벌'(murder hornet)이라 불리는 장수말벌 퇴치 작전에 나섰다.

24일(현지 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워싱턴주 농업부는 이날 시애틀 북부도시 블레인의 숲에서 장수말벌 집 한 통을 퇴치했다.

퇴치 작업에 나선 곤충학자들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보호 장구를 착용했고, 진공청소기로 장수말벌을 빨아들였다.

이번 작업은 미국에서 공식적으로 이뤄진 첫 번째 장수말벌 집 퇴치였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한국을 비롯한 동아시아권에서 흔히 보이는 장수말벌은 서방에서 '아시아 거대 말벌'(Asian giant hornet)로 불린다. 미국에선 지난해 말에서야 최초로 공식 포착됐다.

미국서 '살인 말벌' 퇴치
미국서 '살인 말벌' 퇴치

[AP=연합뉴스] 24일 워싱턴주 블레인에서 농업 당국 관계자가 '아시아 거대 말벌'(Asian giant hornet) 퇴치 작업을 하고 있다.

몸길이가 6.4㎝까지 자라는 것으로 알려진 장수말벌이 미국에서 처음 발견되자 현지 언론들은 '살인 말벌의 상륙'이라며 비중 있게 보도했다.

워싱턴주 농업부는 일주일에 걸쳐 장수말벌 3마리를 포획한 뒤 이들의 몸에 위치추적기를 부착했다.

위치 신호를 추적한 농업 당국은 지난 22일 블레인 숲속의 한 나무에 달려 있던 장수말벌 집 위치를 파악했다.

워싱턴주 농업부는 트위터를 통해 "블레인의 장수말벌 퇴치를 마쳤으며, 기자회견을 통해 자세한 내용을 공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독침을 여러 번 쏠 수 있는 장수말벌은 꿀벌들을 잡아먹어 양봉업계에 극심한 피해를 주는 것으로 알려졌다.

장수말벌 몇 마리가 수 시간 만에 꿀벌 집 하나를 초토화할 수 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중무장'
'중무장'

[AP=연합뉴스] 24일 워싱턴주 블레인에서 농업 당국 관계자가 '아시아 거대 말벌'(Asian giant hornet) 퇴치 작업을 하고 있다.

logo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