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병기, 차남 軍특혜 의혹에 "불법사찰 문책해야"

송고시간2020-10-26 10:46

"진상규명 방해되면 국방위 사보임"…野 신원식도 거들어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정빛나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은 26일 KBS가 보도한 차남의 군 특혜 의혹과 관련, 차남에 대한 "불법 사찰 동향 보고서를 작성하고 유출한 자를 반드시 찾아 엄중히 문책해달라"고 서욱 국방부 장관 등에 요청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국방위 국방부 종합감사에서 신상 발언을 신청해 이같이 말하고, "제가 국방위에 있는 것이 진상규명에 방해가 된다면 말씀해달라. 사보임하고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병사에 대한 사찰은 중대한 범죄 행위일 수 있다"며 "엄중하게 처분해 군의 기강을 바로잡아달라"고 거듭 호소했다.

그는 이어 "이 자리에 있는 것이 다른 의원들의 의정활동에 장애가 될까 싶어 이석하겠다. 국감 질의는 서면으로 대체하겠다"며 국감장을 떠났다.

육군 중장 출신인 국민의힘 신원식 의원도 "제가 소대장이어도 아픈 병사에게 죽을 사다줬을 것"이라며 "이런 사건이 이슈를 탄다고 해서 병사들의 애로 사항을 해결하는 시스템이 무너져서는 안 되겠다"고 김 의원을 옹호했다.

이에 민주당 안규백 의원은 "장군 월급은 병사들을 위한 월급이라는 얘기를 많이 들었다"며 "여야가 이해와 공감을 넓히고 훈훈한 상임위가 될 것"이라고 맞장구쳤다.

앞서 KBS는 지난해 7월 김 의원 아들이 공군 복무 중 장염을 앓자 부대 책임자인 박모 비행단장이 죽을 사다 줄 것을 지시해 간부들이 최소 두 차례 '죽 심부름'을 했다고 보도했다.

질의하는 김병기 의원
질의하는 김병기 의원

(계룡=연합뉴스) 김준범 기자 = 16일 오전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 육군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질의하고 있다. 2020.10.16 psykims@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