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연구진 "중증 코로나19 합병증 완화 효과 치료물질 개발"

송고시간2020-10-26 10:38

국내 연구진 "코로나 19 중증 완화 효과 치료물질 개발"
국내 연구진 "코로나 19 중증 완화 효과 치료물질 개발"

위 좌측부터 박천권(성균관대), 이원화(한국생명공학연구원), 아래 좌측부터 안준홍(영남대), 박희호(강원대), 박우람(가톨릭대) [성균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문다영 기자 = 국내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중증도를 진단할 바이오마커(질병의 진행 정도를 진단하는 생물학적 지표)를 찾아내 중증 환자의 합병증 진행을 완화할 수 있는 생체재료 기반 나노 치료 후보 물질을 개발했다.

성균관대학교는 26일 글로벌바이오메디컬공학과 박찬권 교수 연구팀을 비롯한 한국생명공학연구원·영남대병원·강원대·가톨릭대 공동연구팀이 이와 같은 성과를 냈다고 밝혔다.

이들은 중증코로나 환자의 혈액에서 NETosis(면역과 관련 있는 호중구가 서서히 죽는 과정) 유관 인자들이 정상인과 경증 환자보다 매우 높게 발현되는 것을 확인했다.

NETosis 현상은 급성 호흡기 증후군 및 패혈증 등 여러 합병증을 유발한다.

공동 연구팀은 이 현상을 억제하기 위해 생체재료 기반 나노기술로 체내 핵산 분해효소(DNase-Ⅰ)의 혈중농도를 장시간 유지하는 신개념 나노입자를 개발했다.

이들은 개발한 나노입자가 중증 코로나19 환자샘플과 패혈증 동물모델에서 과염증반응을 낮춰 전신 염증을 완화하고 사망률을 낮추는 것을 확인했다.

박천권 교수는 "이번 연구는 중증 코로나19 환자가 급성 호흡기 증후군, 폐렴, 패혈증으로까지 진행되는 것을 예방하는 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구 결과는 지난 20일 국제학술지 어드밴스드 사이언스에 온라인 게재됐다.

zer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