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천안 봉강천 야생조류 분변 고병원성 AI 확진…인근 지자체 비상

송고시간2020-10-25 12:51

천안·아산·세종 115농가 가금류 281만여마리 이동제한, 농가 집중 방역

가금 농가 AI 방역
가금 농가 AI 방역

[천안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천안=연합뉴스) 이은중 기자 = 충남 천안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됨에 따라 천안 등 충남 도내 해당 지자체가 가금류 이동제한에 돌입하는 등 차단 방역에 나섰다.

25일 천안시에 따르면 지난 21일 풍세면 봉강천변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서 H5N8형 고병원성 AI가 이날 확진됨에 따라 선제 조치로 반경 10㎞ 내 42가구 닭과 오리 등 가금류 188만마리에 대해 3주간 이동제한을 하도록 각 농가에 전달했다.

식용란 반출 시 임상 관찰과 간이검사를 거쳐 이동승인서를 발급받아 시행토록 했다. 분변반출도 금지했다.

봉강천, 풍서천 인근지역 전업농가와 소규모 농가에 대해서는 소독 차량 5대와 광역방제기 1대를 동원, 집중 방역에 돌입했다.

2개 공동방제단을 꾸려 개별농가 축사 소독과 생석회 살포 등 농가소독도 진행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지난 1일 주변 주요 도로로 통하는 용정과 가송리 2곳에 통제초소를 설치, 운영에 들어갔다.

천변 AI 방역 소독
천변 AI 방역 소독

[아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10㎞ 내 61농가에서 13만여마리의 가금류를 기르는 인접 아산시도 이동제한과 하루 4대의 방역 차량을 동원해 농가 주변을 집중 소독하고 있다.

13농가에서 모두 80만7천여마리의 가금류가 있는 세종시도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이동제한 조치 등 방역 조처를 하고 각 농가에 방역초소를 설치, 운영하도록 했다.

충남 천안에서는 2018년 2월 산란계(계란을 생산하는 닭) 농가에서 검출된 조류인플루엔자(AI)가 고병원성으로 확진되면서 330만마리가 살처분됐다.

각 지자체 관계자는 "가금류 사육 농가를 대상으로 실시한 모니터링 결과 현재까지는 이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며 "차단 방역을 강화해 조류인플루엔자를 막겠다"고 말했다.

j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