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재불 독립운동가 홍재하 선생 아들 프랑스 명예영사 임명

송고시간2020-10-25 09:00

장자크 홍푸안 씨 "아버지의 한국에 대한 사랑 이어갈 수 있게 돼 영광"

아리랑 부르는 독립유공자 홍재하 선생 아들 장자크 홍푸안 씨
아리랑 부르는 독립유공자 홍재하 선생 아들 장자크 홍푸안 씨

대한민국 임시정부 파리위원회에 자금을 전달하며 독립운동을 펼쳐온 홍재하 선생의 아들 장자크 홍푸안 씨가 2019년 8월 13일 오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독립유공자 및 후손 초청 오찬에서 인터뷰 도중 아리랑을 부르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한 세기 전 프랑스에서 일제의 만행을 알리며 독립운동을 했다가 지난해에서야 그 공적을 인정받은 홍재하(1898∼1960) 선생의 아들이 한국과 프랑스를 잇는 가교 역할 하게 됐다.

주프랑스한국대사관은 2019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 받은 홍재하 선생의 차남 장자크 홍푸안(78)씨를 프랑스 북서부 생브리외 주재 명예영사로 임명했다고 25일(현지시간) 밝혔다.

지난해 8월 15일 독립기념관에서 열린 광복절 경축식에 참석해 아버지의 훈장을 대신 받았던 홍푸안씨는 한국을 향한 아버지의 사랑과 애국심을 이어갈 수 있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최종문 주프랑스대사는 홍푸안씨에게 한국과 프랑스의 교류를 증진하고 관할 지역에서의 한국민 보호에 힘써 달라고 당부했다.

홍재하 선생 차남 명예영사 임명
홍재하 선생 차남 명예영사 임명

(파리=연합뉴스) 최종문(왼쪽) 주프랑스 한국대사가 지난 23일(현지시간) 홍재하 선생의 차남 장자크 홍푸안씨에게 주생브리외 명예영사 위임장을 전달했다. 2020.10.25 [주프랑스 한국대사관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임기 5년의 명예영사가 된 홍푸안씨는 생브리외를 끼고 있는 브르타뉴, 낭트를 주도로 하는 페이드라루아르, 보르도가 있는 누벨아키텐 등 3개 광역주(레지옹)를 담당하며 교민 안전과 한불 친선 증진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홍푸안씨는 파리에서 부친과 프랑스인 어머니 슬하에서 자라 영국 유학을 거쳐 파리에서 자동차 관련 기업을 경영하다 30여 년 전 생브리외에 정착, 재계와 지역정계에서 활발히 활동해왔다.

그의 부친인 홍재하 선생은 일제 치하에서 독립운동을 하다 만주, 러시아, 영국 등을 거쳐 1919년 프랑스로 넘어와 대한민국 임시정부 파리위원부를 물심양면으로 도왔다.

프랑스 최초 한인 단체 '재법한국민회'(在法韓國民會) 결성에 참여해 이 단체의 제2대 회장을 맡았다.

파리에서 프랑스 여성과 결혼해 2남 3녀를 둔 홍재하 선생은 가족과 함께 한국으로 돌아가겠다는 꿈을 끝내 이루지 못한 1960년 암으로 타계한 뒤 파리 근교에 묻혀 있다.

한국전쟁 휴전 직후인 1950년대 중후반 찍힌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 속에서 재불 독립운동가 홍재하(1898∼1960·오른쪽) 선생이 파리 자택 앞에서 한국군 장교 또는 생도와 함께 태극기를 들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전쟁 휴전 직후인 1950년대 중후반 찍힌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 속에서 재불 독립운동가 홍재하(1898∼1960·오른쪽) 선생이 파리 자택 앞에서 한국군 장교 또는 생도와 함께 태극기를 들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