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국 8만명·프랑스 4만명…선진국 코로나 또 최고치

송고시간2020-10-24 12:09

이탈리아·폴란드도 '마의 금요일'

마스크 쓴 미국 여성
마스크 쓴 미국 여성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가을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이 가시화하면서 미국, 프랑스, 이탈리아 등 선진국의 하루 확진자가 줄줄이 최고 기록을 갈아치웠다.

로이터 통신은 자체 집계로 23일(현지시간)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8만3천948명으로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전날인 22일에는 7만6천195명으로 종전 기록인 7월 16일 7만7천299명에 근접했다가 이날 기록을 갈아치운 것이다.

워싱턴포스트(WP)도 이날 최소 8만1천400명이 신규 확진돼 최대를 보였다고 보도했으며, 국제통계사이트 월드오미터 역시 이날 하루 확진자를 8만1천210명으로 집계했다.

프랑스에서도 같은날 신규 확진자가 4만2천32명 나와 사상 최대를 나타냈다.

이는 전날 4만1천622명 기록을 하루 만에 뒤바꾼 것이기도 하다.

이로써 프랑스는 누적 확진자가 104만1천75명이 돼 전 세계에서 100만명을 넘어선 7번째 국가가 됐다.

유럽 국가들도 '마의 금요일'을 겪었다.

이탈리아에서는 이날 신규 확진자가 1만9천143명으로 지난 2월 코로나 사태가 시작된 이래 최대를 나타냈다.

폴란드도 같은날 1만3천632명이 나와 코로나 확산 이래 가장 많은 확진자를 보였다.

월드오미터에 따르면 한국 시간으로 24일 오전 11시 30분 현재 세계 코로나 누적 확진자는 4천246만9천여명이다.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