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민주, 윤석열 '자기정치' 맹비난…국민의힘 벌써 기대감

송고시간2020-10-24 11:47

윤석열 '퇴임後'에 엇갈리는 여야

국정감사 답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국정감사 답변하는 윤석열 검찰총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답변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류미나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의 '퇴임 후 국민 봉사' 발언을 두고 24일 정치권에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퇴임 후 정계 진출 가능성을 내비친 것이라는 해석이 제기되면서 여야는 선명하게 엇갈렸다.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내고 "검찰총장의 직분을 다하는 것이 곧 국민을 위한 봉사"라며 윤 총장을 직격했다.

강 대변인은 "본래 공직자의 자리란 국민께 봉사하는 자리"라며 "(퇴임 후) 천천히 생각해 볼 일이 아니다"라고 못 박았다.

그러면서 "지금부터라도 자신을 위한 정치가 아니라, 국민을 위한 공정하고 치우침 없는 수사를 하면 될 일"이라며 "국감은 검찰이 국민의 눈으로 감사를 받는 엄중한 자리이지, 총장 1인을 위한 무대가 아니다"라고도 했다.

김두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보수언론과 야당이 유력 대권후보로 지지를 보내니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아무것도 눈에 뵈는 게 없는 게 분명하다"며 검찰을 정치적 욕망을 위한 사유물로 전락시키고 있다. 검찰개혁을 완수하고 윤석열 총장을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윤 총장을 적극 두둔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여권의 반응 겨냥해 "공직자가 퇴임 후에 국민에게 봉사할 수 있다는 상식적인 발언에 대해, 화들짝 놀라 지레짐작 비판하고 나선 모습이야말로 소모적이고 부끄럽다"고 일갈했다.

윤석열 '퇴임後'에 엇갈리는 여야 (CG)
윤석열 '퇴임後'에 엇갈리는 여야 (CG)

[연합뉴스TV 제공]

이어 "검찰총장이 되었던, 누가 되었던 본인의 위치에 충실해야 하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면서 "정작 윤 총장이 제 위치에서 공정한 수사를 하지 못하게 막은 것이 추미애 장관과 여당 아니었나"라고도 꼬집었다.

당장의 거취 논란과 별개로,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향후 영입 추진 가능성을 타진해볼 만하다는 기대감도 엿보인다.

한 중진급 법사위원은 통화에서 "대검 국감이 대한민국을 흔들었다. 윤석열의 무대였다"며 "과거 보수진영의 적폐 논란과 무관하고, 국민으로부터 확고한 지지를 받을 수 있는 카드"라고 평했다. 그러면서 전날의 '퇴임 후' 발언에도 "명백한 정치선언"이라는 분석을 내놨다.

minary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