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두관 "윤석열 민주주의 도전"…조국 "칼잡이 통제돼야"

송고시간2020-10-24 11:09

(서울=연합뉴스) 이대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24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검찰의 행위는 대한민국 민주주의에 대한 도전"이라고 직격했다.

[김두관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두관 의원 페이스북 캡처]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아직도 몇몇 기득권은 국민 위에 군림하려 하니 누가 봐도 답답하고 터무니없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밝히고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제도와 시스템 완성을 위한 첫걸음으로 공수처를 신속히 출범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보수언론과 야당이 유력 대권후보로 지지를 보내니 대통령도 장관도 국민도 아무것도 눈에 뵈지 않는 게 분명하다"며 "주권자의 준엄한 명령인 검찰개혁을 거부하고 보수 야당과 보수언론 쪽에 붙기로 한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이어 "윤 총장은 야권 인사 비리에는 애써 눈 감고 여권 인사 자녀의 표창장 하나에 수색 영장을 수도 없이 남발하며 정치를 시작했다"며 "급기야 대통령을 향해 '민주주의의 허울을 쓴 독재와 전체주의'라고 공격하더니 이제는 법무부 장관을 향해 '내가 니 부하냐?'는 식으로 따지고 있다"고 공세의 수위를 더 끌어 올렸다.

윤석열 검찰 총장 (CG)
윤석열 검찰 총장 (CG)

[연합뉴스TV 제공]

그는 "국민이 준 176석으로 공수처를 설치해야 한다"며 "국민이 명령한 검찰개혁을 완수하고 윤 총장을 자리에서 물러나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도 페이스북에서 윤 총장을 겨냥, "'주권재민(民)'이지 '주권재검(檢)'이 아니다"라며 "'칼'은 잘 들어야 한다. '칼잡이'의 권한과 행태는 감시받고 통제되어야 한다"는 짧은 글을 적었다.

2vs2@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