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욱, '시신 소각' 軍발표에 "단언적 표현…심려 끼쳐"

송고시간2020-10-23 17:19

답변하는 서욱 국방부 장관
답변하는 서욱 국방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국방부, 군사법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 출석해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3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유현민 기자 = 서욱 국방부 장관은 23일 북한이 공무원 A씨의 시신을 소각했다는 군의 발표와 관련, 단언적인 표현으로 국민에게 심려를 끼쳤다고 밝혔다.

서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군사법원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의원이 '합참 작전본부장 발표가 불로 시신을 훼손했다고 했는데 불빛 관측 영상으로 시신 훼손을 추정한 것 아니냐'라고 질의하자 "추정된 사실을 너무 단도직입적으로, 단언적인 표현을 해서 국민적 심려를 끼쳤다"고 말했다.

군 당국은 지난 9월 24일 발표한 '국방부 입장문'에서 "우리 군은 다양한 첩보를 정밀 분석한 결과, 북한이 북측 해역에서 발견된 우리 국민(소연평도 실종자)에 대해 총격을 가하고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음을 확인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서 장관은 박 의원이 '늦어지더라도 진실에 가깝게 근거를 갖고 발표하는 것이 좋았겠다는 생각'이라고 지적하자 "지적하신 대로 첩보를 종합해 가면서 그림을 맞춰가고 있었는데 언론에 나오면서 급해졌다"면서 "(소각 관련) 부분을 좀 더 확인하면 명확히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서 장관은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A씨의 형이 국방부에 정보공개를 청구했는데 왜 미루냐'고 묻자 "검토하겠다"고 답했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