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인영 "나는 센 비둘기" 野 "최소한 부엉이는 돼야"

송고시간2020-10-23 17:07

유화적 대북 태도 도마에…與 "그러면 눈 큰 비둘기로"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3일 자신의 대북 정책 기조를 "센 비둘기"로 표현하자 야당에서 "부엉이가 돼라"는 주문이 나왔다.

국민의당 이태규 의원은 이날 국회 외통위의 국정감사에서 먼저 "NSC(국가안전보장회의)에 비둘기만 보인다"며 이 장관이 북한에 유화적 태도를 견지하는 '비둘기' 역할을 하더라도 국방부와 외교부의 태도는 달라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장관이 이에 "제가 비둘기치고는 꽤 센 얘기도 했다는 걸 잘 아시지 않느냐"고 되받았다.

바통을 이어받은 국민의힘 박진 의원은 "비둘기에게 매가 되라고 하지 않는다. 그러나 최소한 부엉이는 돼야 한다"며 "부엉이는 눈을 크게 뜨고 국민의 안전과 생명 유지를 위해 늘 노력한다"고 말했다.

이 장관이 "비둘기냐 부엉이냐 말을 이어가다 보면 오해가 생길 수 있으니 다른 차원으로 답변하겠다"고 멈춘 후에도 비슷한 수사가 끊이지 않았다.

더불어민주당 김영호 의원은 "본인이 비둘기형 장관이라고 했고 야당은 부엉이가 되라고 했는데, 눈이 큰 비둘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중재안'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이 장관은 "그렇게 하시면 제가 비둘기로 굳어진다. 비둘기 비둘기 하면 눈이 너무 작지 않나"라며 "현실을 제대로 직시하면서 하겠다"고 답했다.

답변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답변하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3일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등에 대한 종합 국정감사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의원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2020.10.23 toadboy@yna.co.kr

hanj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